가정의 달 맞아 '옷캔'과 따뜻한 기부 이벤트 준비한 컴포트화 브랜드 '락포트'
가정의 달 맞아 '옷캔'과 따뜻한 기부 이벤트 준비한 컴포트화 브랜드 '락포트'
2018.04.17 21:03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락포트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스타일로 완성된 편안한 슈즈 브랜드 '락포트'에서 다가오는 가정의 달을 맞아 비영리민간단체인 '옷캔'과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전국 백화점 매장(아울렛 제외)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헌 신발을 가져오면 락포트 상품을 최대 30% 할인 (일부 품목 제외) 해 주는 이벤트다.


해당 이벤트는 16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진행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락포트


헌 신발을 아프리카 및 제 3세계 국가에 기부하여 어려운 이웃을 돕고자 하는 취지에서 시작된 이번 행사는, 고객에게 락포트 새 제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야외 활동이 잦아지는 계절, 소중한 사람들에게 전하는 의미있는 선물을 준비하기에 안성맞춤인 이번 행사는 락포트(ROCKPORT) 전국 백화점 매장(아울렛 제외)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남한테 이래라저래라 마세요" 악플러에 사이다 일침 날린 마마무 문별
입력 2018.12.16 16:03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마마무 문별이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지난 15일 마마무 문별과 솔라는 네이버 V 라이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화를 나누던 중 한 팬이 "악플 달 거면 나가주세요"라는 말을 하자, 두 사람은 악플러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솔라는 문별에게 "악플 중에 생각나는 악플이 있었냐"라고 질문했다.



그러자 문별은 "'마마무는 못생겼다'라는 악플이 있었다"라면서 "이런 댓글을 보면 '얼굴 보여주세요'라고 반박하고 싶다. 그런 댓글 달 때마다 증명사진과 전화번호, 주소까지 다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토로했다.


그의 말에 솔라는 "제가 우리 팀에서 나이가 많으니까 '얼굴이 흘러내린다'라는 악플을 남기더라"라며 마음의 상처를 받았던 댓글을 언급했다.


문별은 "왜 인신공격을 하는지 모르겠다. 그 사람이 어떤 옷을 입고 뭘 하든 그냥 그 사람의 모습인 거다"라고 악플러들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그러면서 "그런 악플러들에게 선처는 없다. 저희를 사랑해주시는 팬들이 그런 글을 보고 아파한다"며 "남 욕하는 건 괜찮고, 자기가 욕을 받으면 화를 내더라"라고 말했다.



굳이 찾아보지 않더라도 관련 게시물마다 악성 댓글이 달리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보게 된다는 마마무 멤버들.


두 사람은 악플에 관해 속상함을 토로하면서도 오히려 팬들을 걱정하기도 했다.


문별과 솔라는 "우리는 강합니다. 저는 모든 악플에 반격할 수 있다"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악플러 분들 가만 안 둘 거예요. 왜 남한테 상처를 줘. 남한테 이래라저래라 하지 마시고 본인 혼자 잘 사세요"라며 악성 댓글을 다는 이들에게 사이다 일침을 날렸다.



※ 관련 영상은 33분 8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