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아이마켓 "중소사업자 체감 경기 여전히 좋지 않다"
인터파크아이마켓 "중소사업자 체감 경기 여전히 좋지 않다"
2018.04.17 11:28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터파크 아이마켓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한국의 1인당 국민 총소득(GNI) 3만 달러 시대가 코앞으로 다가오고 전문 기관들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3%대에 달성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사업자들의 체감경기는 '악화됐다'는 인식이 과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산업재 전문몰 인터파크아이마켓이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자사 사업자 회원 790명을 대상으로 '2018년 1/4분기 중소사업자 체감경기'와 관련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3%가 전년 동기 대비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또한 36%는 전년 동기 대비 비슷한 수준, 호전됐다고 답한 비율은 11%로 집계되며 체감경기에 대한 전반적인 긍·부정적 시각이 비교적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설문 결과는 최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4월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BSI) 전망치가 기준점인 100을 밑도는 96.3을 기록한 대기업 체감경기와도 크게 다르지 않은 분위기로 분석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터파크 아이마켓


업종별로는 서비스업(58.8%), 제조업(51.6%), 도소매업(50.4%), 건설업(49%) 순으로 체감경기 악화 비율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 생활과 가장 밀접한 서비스업 종사자들의 체감경기가 가장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체감경기 관련하여 중소사업자들이 느끼는 주요 경영 애로사항으로 내수경기 침체(34%)가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며, 위축된 소비 심리를 반증했다.


이외에 인건비 상승(29%), 원·부자재비 상승(1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1/4분기 체감경기의 영향으로 설문 응답자의 65%는 "이탈 인력 보강 외에 올해 신규 인력 추가 채용 계획이 없다"고 답했으며 "사업 확장 계획이 없다"고 답한 비율도 68%로 높게 나타났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수강자 '150명' 중 제대로 출석한 일부 제외하고 모두 'F학점' 위기 처한 성균관대 학생들
입력 2018.12.15 19:25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서울 성균관대학교 한 수업에서 대부분의 학생이 출결 미달로 'F학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성균관대 한 수업의 대규모 결석 사태에 대한 글이 공유됐다.


성균관대 학생들과 교내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이번 학기 일반물리학 50명 분반 수업에는 단 3명만 출석했다.


해당 수업은 50명씩 3개 분반으로 이뤄졌으며, 1개 분반 출석자가 3명이다 보니 150명을 통틀어봐도 출석한 학생은 극소수일 수밖에 없는 상황.

 


해당 수업을 진행한 교수는 자신의 교육철학을 이유로 지난 몇 년간 수업 출석 체크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를 악용하는 학생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해당 수업은 출석하지 않고도 성적을 쉽게 얻을 수 있는 이른바 '꿀강의'로 소문이 났다.


그런데 최근 교수가 출석을 체크하기 시작하면서 이 같은 사태가 벌어지게 된 것이다.


따라서 출석한 소수 인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출결 미달 F학점을 받게 될 전망이다.



성균관대 학칙 시행세칙 제25조 2항에 따르면 총 수업시간수의 4분의 3이상 출석에 미달한 과목의 성적은 F로 처리한다.


갑작스런 상황에 일부 학생들은 "지금까지 출결을 성적에 반영하지 않겠다고 하셨는데 갑자기 F학점을 주는 것은 너무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은 "출석을 아예 안하는 것은 애초에 원칙을 어긴 것"이라며 "교수님의 호의를 악용해온 학생들의 잘못"이라는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교수가 갑자기 출석 체크를 하게 된 이유는 교수 재량이 아닌, 학교 측의 출석부 제출 요구에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학기부터 성균관대에는 전자출결 제도 등이 도입되며 출석 관련 사항을 학교 차원에서 관리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한편 공과대학 학생들의 필수과목 중 하나인 이번 수업을 신청한 학생 중에는 1학년의 비율이 압도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열제로 들어온 1학년 학생들이 해당 수업 F학점을 받게 될 경우, 이후 전공 진입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해당 수업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익명의 한 학생은 "반성하고 있으며 성적 관련 부분은 체념했다"고 말했다.


기존 관행만을 아무런 의심 없이 따르던 학생들에게 원칙을 적용하자 벌어진 이번 사태.


한국사회의 단면을 여실히 보여준 '성균관대 대규모 F학점 논란'에 많은 이들이 주목하는 이유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