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아나운서 "앞으로도 '안경' 끼고 뉴스 진행, 당연하게 받아들여지길"
임현주 아나운서 "앞으로도 '안경' 끼고 뉴스 진행, 당연하게 받아들여지길"
2018.04.17 08:12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안경을 끼고 뉴스를 진행하는 일을 당연히 받아들여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16일 MBC '섹션TV 연예통신'에는 여성 앵커 최초로 안경을 끼고 진행한 임현주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앞서 임 아나운서는 지난 12일 '뉴스투데이'에서 안경을 쓴 채 뉴스를 진행해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여성 아나운서로는 최초로 안경을 쓰고 지상파 뉴스를 진행했기 때문이다.


임 아나운서는 '섹션TV 연예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오전 6시부터 뉴스를 진행하려면 새벽 2시 40분에 일어나 메이크업하고 다시 준비해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수면 시간이 부족하고 눈이 늘 피곤했다. 매일 눈물 약을 한 통씩 썼다"고 전하며 여성 아나운서들의 현실에 대해 전했다.


임 아나운서의 이와 같은 결정은 많은 사람에게 박수를 받았다.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KBS 박대기 기자는 임 아나운서의 이와 같은 방송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결정을 존중한다"며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많은 시청자 역시 임 아나운서의 결정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임 아나운서는 안경 착용에 대해 "마음 편하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경을 끼고 안 끼고의 문제는 아니고, 이젠 낯설지 않고 당연하게 받아들여졌으면 좋겠다"라고 사회의 시선이 바뀌었으면 하는 속내를 털어놨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수강자 '150명' 중 제대로 출석한 일부 제외하고 모두 'F학점' 위기 처한 성균관대 학생들
입력 2018.12.15 19:25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서울 성균관대학교 한 수업에서 대부분의 학생이 출결 미달로 'F학점'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상에는 성균관대 한 수업의 대규모 결석 사태에 대한 글이 공유됐다.


성균관대 학생들과 교내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이번 학기 일반물리학 50명 분반 수업에는 단 3명만 출석했다.


해당 수업은 50명씩 3개 분반으로 이뤄졌으며, 1개 분반 출석자가 3명이다 보니 150명을 통틀어봐도 출석한 학생은 극소수일 수밖에 없는 상황.

 


해당 수업을 진행한 교수는 자신의 교육철학을 이유로 지난 몇 년간 수업 출석 체크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를 악용하는 학생들이 점차 늘어나면서, 해당 수업은 출석하지 않고도 성적을 쉽게 얻을 수 있는 이른바 '꿀강의'로 소문이 났다.


그런데 최근 교수가 출석을 체크하기 시작하면서 이 같은 사태가 벌어지게 된 것이다.


따라서 출석한 소수 인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출결 미달 F학점을 받게 될 전망이다.



성균관대 학칙 시행세칙 제25조 2항에 따르면 총 수업시간수의 4분의 3이상 출석에 미달한 과목의 성적은 F로 처리한다.


갑작스런 상황에 일부 학생들은 "지금까지 출결을 성적에 반영하지 않겠다고 하셨는데 갑자기 F학점을 주는 것은 너무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은 "출석을 아예 안하는 것은 애초에 원칙을 어긴 것"이라며 "교수님의 호의를 악용해온 학생들의 잘못"이라는 단호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교수가 갑자기 출석 체크를 하게 된 이유는 교수 재량이 아닌, 학교 측의 출석부 제출 요구에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학기부터 성균관대에는 전자출결 제도 등이 도입되며 출석 관련 사항을 학교 차원에서 관리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한편 공과대학 학생들의 필수과목 중 하나인 이번 수업을 신청한 학생 중에는 1학년의 비율이 압도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계열제로 들어온 1학년 학생들이 해당 수업 F학점을 받게 될 경우, 이후 전공 진입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해당 수업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익명의 한 학생은 "반성하고 있으며 성적 관련 부분은 체념했다"고 말했다.


기존 관행만을 아무런 의심 없이 따르던 학생들에게 원칙을 적용하자 벌어진 이번 사태.


한국사회의 단면을 여실히 보여준 '성균관대 대규모 F학점 논란'에 많은 이들이 주목하는 이유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