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프리우스 C', 출시 한 달 만에 계약 350대 돌파
도요타 '프리우스 C', 출시 한 달 만에 계약 350대 돌파
2018.04.16 19:31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도요타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도요타의 2천만원대 소형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C가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계약 수 350대를 넘어섰다. 


16일 한국도요타는 지난달 14일부터 판매를 시작한 프리우스 C의 누적 계약대수가 350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연간 판매 목표인 800대의 절반 가까이 달성한 수치다. 특히 20대부터 30대 사이 젊은 층에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고 한국도요타는 전했다.


도요타에 따르면 프리우스 C는 브랜드 내에서 프리우스 다음으로 많이 판매된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하이브리드카인 프리우스 C는 1.5L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를 결합해 최고 출력 101마력, 최대 토크 11.3㎏·m의 힘을 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도요타


이렇듯 우수한 도심 연비와 2,490만원이라는 합리적인 가격, 다양한 외상 색상 등이 소비자들의 호응을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세금 감면 등의 구매 혜택도 강점이다. 최대 210만원의 세금 감면에 정부 보조금 50만원까지 더해져 최대 360만원의 구매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도심 혼잡 통행료 감면, 공영 주차장 이용료 최대 80% 할인, 하이브리드 메인 배터리 10년 또는 20만km 무상 보증 등 구매 이후에는 '에코 카 라이프' 서비스가 제공된다.


홍병호 도요타코리아 영업부 부장은 "프리우스 C는 국내 출시 전부터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문의를 받은 모델"이라며 "구매 시 세제 감면과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잘 어필된 것 같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국도요타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섹시 퍼포먼스 하나로 트위터 조회수 '1천만' 기록한 방탄 정국
입력 2018.12.19 16:19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방탄소년단 정국이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로 전 세계 소녀팬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트위터에서는 영상 한 편이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월드 아이돌스타 방탄소년단의 정국이었다.


영상은 지난 14일 홍콩 아시아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MAMA IN HONGKONG'에서 펼쳐진 무대 한 장면이 담겨 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수록곡 '에어플레인 파트2' 무대를 선보였다. 노래 반주가 흘러나오고 정국은 혼자 긴 무대를 걸어왔다.


앞머리를 올린 채 올 화이트 슈트를 입은 정국은 화면을 뚫고 나올 듯한 잘생긴 미모를 자랑했다. 


그는 카리스마를 내뿜는 표정으로 섹시한 웨이브 댄스를 선보이며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이 모습은 한 팬에 의해 영상으로 생성됐고, 해당 영상은 무려 조회 수 1,100만 회 이상 가까이 기록하면서 폭발적인 관심을 받게 됐다.


전 세계가 주목한 방탄소년단 정국의 섹시 카리스마 퍼포먼스를 함께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on my way to listen to BTS flawless discography pic.twitter.com/jK7nuWiJ9H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