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서 괴롭힘 당하던 아들 가방 속 '녹음기' 확인하고 충격받은 엄마
학교서 괴롭힘 당하던 아들 가방 속 '녹음기' 확인하고 충격받은 엄마
2018.04.16 18:01

인사이트ABC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자폐증 앓는 아들을 괴롭히는 사람이 누군지 알게 된 엄마는 충격에 빠졌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아들의 가방에 숨겨놨던 녹음기로 충격적인 진실을 알아낸 엄마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루이지애나주에 사는 밀리사 데이비스(Milissa Davis)에게는 아들 캠프 데이비스(Camden Davis)가 있다.


인사이트ABC


비록 자폐증을 앓고 있었지만, 캠프는 언제나 밝은 모습으로 밀리사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는 아들이었다.


하지만 밀리사는 캠프가 혹시 남들과 다르다는 이유로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하지는 않을지 걱정했다.


밀리사는 이를 확인하기 위해 캠프의 가방 속에 몰래 녹음기를 숨겨놓았다.


이후 녹음기에 녹취된 파일을 들은 밀리사는 충격과 분노에 휩싸여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 캠프를 괴롭히는 사람은 같은 반 친구들이 아닌 선생님이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ABC


녹취된 파일에는 캠프의 특정 행동을 따라 하면서 조롱하는 선생님들의 목소리가 담겨있었다.


밀리사는 그 앞에서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채 우두커니 있었을 아들을 생각하니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화가 난 밀리사는 녹취 파일을 들고 학교 측에 항의했다. 명확한 증거 앞에 변명조차 할 수 없었던 선생님들은 해고됐다.


파문이 일자 학교 측은 "주의를 기울이지 못해 이러한 일이 발생했다"며 "상처받은 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활동 중단' 선언한 초딩 유튜버 '띠예'의 마지막 ASMR 영상
입력 2018.12.16 14:19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당분간 휴식을 선언한 초등학생 유튜버 띠예의 마지막 ASMR 영상이 올라왔다.


지난 14일 띠예의 유튜브 채널에는 '머랭 쿠키 ASMR'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


영상 속 띠예는 평소 쓰던 토끼모자 대신 귀여운 돼지 모자를 쓴 채 등장했다.


손짓으로 머랭 쿠키를 가리키며 본격 먹방 시작을 알린 띠예는 자신의 입 크기만 한 형형색색의 머랭 쿠키를 한 입에 쏙 넣었다.




오물오물 머랭 쿠키를 먹던 띠예는 자신을 보고 있는 누리꾼들에게도 먹여주고 싶다는 듯 머랭 쿠키를 카메라 가까이에 갖다 대며 환환 웃음을 짓기도 했다.


이 같은 띠예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앞서 띠예가 일부 도를 지나친 누리꾼들의 행동을 견디지 못하고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기 때문.


앞서 지난 15일 띠예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근 동치미 ASMR 영상이 일부 누리꾼들의 신고 때문에 삭제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머랭 쿠키 ASMR 영상 또한 일부 누리꾼들의 신고에 의해 삭제 처리 됐다가 16일 다시 업로드 됐다.


그러나 몇 시간 지나지 않아 현재 또다시 삭제된 상태다.


이에 누리꾼들은 "머랭 쿠키 영상 볼 수 있게 돼서 다행이다", "영상 속에서 띠예 모습이 밝아서 더 마음이 아프다", "도대체 누가 신고한 거냐"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한편 띠예의 동치미 무 ASMR 영상은 여전히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 처리된 상태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