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편의점에서 파는 식빵 포장지에 새겨진 '숫자'의 의미
일본 편의점에서 파는 식빵 포장지에 새겨진 '숫자'의 의미
2018.04.16 12:03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흔히 '편의점의 왕국'이라고 한다. 아쉽지만 그들의 말대로 제국은 아니고 그냥 편의점의 왕국이다.


편의점에 가면 "정말 없는 것 빼고 다 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또한 그 나라만의 특색 있는 상품과 아기자기한 디자인, 기발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제품이 넘쳐난다.


바로 일본의 이야기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일본을 방문하면 "반드시 편의점을 가야 한다"고 말한다. 일본 편의점에서만 살 수 있고, 누릴 수 있는 특권을 놓칠 수 없기 때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중에서도 유독 눈에 띄는 것이 있는데, 일본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식빵을 사본 사람들은 알 것이다.


일본의 식빵에는 포장지에 '4', '5', '6' 등 알 수 없는 숫자가 표시돼 있다.


일본 사람들은 그 숫자를 보고 취향이나 기호에 맞게 골라가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그 의미를 제대로 알 길이 없다.


지금부터 알려주겠다. 이 숫자는 식빵 조각의 개수를 의미한다.


즉 '4'라고 쓰여 있는 식빵 포장지 안에는 네 조각, '8'이라고 쓰여 있는 식빵 포장지 안에는 여덟 조각의 식빵이 들어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숫자가 작을수록 식빵 한 조각의 두께는 자연스럽게 두꺼워진다. 높을수록 더 많은 조각의 얇은 식빵이 들어 있는 것이다.


식빵의 두께를 다르게 출시해 소비자가 기호와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다. 두께에 따라 식감이나 질감이 달라지기 때문에 식빵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이로 인해 다양한 요리와도 접목시킬 수 있어 편리하고 맛도 각양각색.


해당 내용이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우리나라에서도 식빵이 이렇게 출시됐으면 좋겠다", "국내도입이 시급하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펫샵 미용사에게 맡긴 강아지가 '혀'가 잘린 채 돌아왔습니다"
입력 2018.12.18 20:44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그저 조금 다쳤다고 굳게 믿었던 강아지가 큰 상처를 입었다는 사실에 주인은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꼈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미용사의 실수로 혀의 일부가 잘린 채 주인에게 돌아온 가아지 말리(Marley)의 사연을 전했다.


사연에 따르면 잉글랜드 피턴버러주 출신의 남성 마이크 코리(Mike Corry, 63)와 그의 아내는 20개월 된 강아지 말리를 키우고 있었다.


마이크는 종종 인근 펫샵에 말리의 털 손질을 맡겼는데, 바로 이 펫샵에서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했다.



얼마 전, 마이크는 미용을 맡긴 말리를 찾으러 단골 펫샵으로 향했다.


그런데 미용을 받고 나온 말리가 평소와 달리 조금 이상했다. 분명 건강했던 녀석이 어딘가 불편해 보였던 것.


이에 펫샵 미용사는 "미용 도중 입에 작은 상처가 났다"며 "상태를 살핀 수의사가 괜찮다고 했다"라고 말해 마이크를 안심시켰다.


마이크는 그래도 여전히 녀석이 걱정됐지만, 미용사의 말을 믿고 말리와 함께 집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말리는 미용사의 말처럼 괜찮은 상태가 아니었다.


집으로 돌아온 녀석의 입안에서 계속 피가 흘렀기 때문. 걱정이 된 마이크가 상태를 살펴보려 했지만, 녀석이 입을 벌리지 않는 탓에 아무 소용이 없었다.



결국 마이크는 말리를 데리고 근처 동물 병원을 찾았고, 녀석의 혀 옆쪽이 잘려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아무것도 모른 채 아픈 녀석을 방치했다는 생각에 마이크는 가슴이 미어지는 기분을 느꼈다.


마이크와 그의 아내는 말리를 극진히 보살피는 한편 펫샵에 정식으로 항의를 제기했다.


펫샵 측은 "불행한 사고에 대해 매우 죄송하다고 생각한다"며 "말리가 빨리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현재 마이크 부부는 말리의 빠른 회복을 위해 혀 수술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