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다"…자식에게 짐 되기 싫어 바다에 몸 던진 노인들
"미안하다"…자식에게 짐 되기 싫어 바다에 몸 던진 노인들
2018.04.16 11:15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너희들 고생시킬 것 같아 먼저 간다"


한평생 자식들에게 헌신하고, 늙어서는 짐이 될까 두려워한다.


'부모'라는 무게에 짓눌린 노인들의 선택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지난 2013년 제주도와 부산항을 오고 가는 여객선에서 하룻밤 새 무려 4명의 실종자가 발생했다.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신변을 비관했던 60대 남성 2명과 노부부가 바다에 몸을 던진 것이다.


아름다운 제주의 풍경도 막지 못했던 그들의 죽음. 그 이유는 무엇일까.


동네 사람들은 "남편이 치매가 있던 아내를 20년 넘도록 돌봤다"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서로 의지하며 살고 있던 이들에게 불행이 찾아왔다.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따로 사는 자식의 소득이 오르며 노부부가 기초수급대상자에서 탈락하게 된 것이다.


건물을 매각해버린 집주인 탓에 살던 집도 비워줘야 했다.


벼랑 끝에 몰린 부부는 차마 자식에게 손을 내밀지 못한 채 삶을 끝내기로 결정했다.


같은 날 홀로 몸을 던진 60대 남성도 마찬가지였다.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그는 '마지막 남기는 글'이라고 이름 붙인 유서에서 "여기가 쓸쓸한 내 마지막 종착역인가"라고 적었다.


이어 "그동안 이 세상 그럭저럭 살아온 것에 감사하다"고 썼다.


그러면서도 남성은 마지막까지 자식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내가 죽고 없더라도 어느 바닷가에 오면 아버지 생각 한 번만 해다오"라며 "미안하지만 할매도 부탁한다"고 유서를 맺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SBS '궁금한 이야기 Y'


이 같은 이야기는 SBS '궁금한 이야기 Y'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그들은 일생동안 자식을 위해 살았다. 그리고 죽는 순간까지도 자식에게 폐를 끼치고 싶지 않아 했다.


한 때는 가족을 책임졌지만 정작 가족에게 짐이 되고 싶지 않았던 노인들. 그들을 위한 탈출구가 절실한 상황이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여친 임보라에게 줄 '샤낼백' 골라 달라는 스윙스에 참조언(?) 해준 제시
입력 2018.12.16 07:38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래퍼 스윙스가 모델 임보라와 공개 연애를 즐기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사랑을 응원하는 현실 조언이 올라와 눈길을 붙들었다.


지난 15일 스윙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명품 브랜드 샤넬의 가방 두 개가 나란히 놓인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과 함께 "Which one should I get for Purple Unnie?"(보라 언니를 위해 둘 중 어떤 걸 사야 할까?)라는 글도 남겼다.



아마도 스윙스가 임보라에게 줄 가방을 고르다 고민에 빠졌던 것으로 보인다.


팬들이 개진한 다양한 의견이 전해지던 중 래퍼 제시도 등장했다.


제시는 "Just buy them both(둘 다 사줘)"라고 썼다.



그러자 팬들은 제시의 의견에 동의하며 "둘 다 예쁘다", "도저히 못 고르겠으니 그냥 다 사는 게 어떻겠냐"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스윙스와 임보라는 지난해 4월부터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함께 방송에 출연하거나 화보 촬영을 하는 등 서로를 향한 애정을 숨김없이 드러내 많은 팬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