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을 바라보는 배현진 사진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나경원을 바라보는 배현진 사진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2018.04.12 16:44

인사이트더팩트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MBC 앵커 출신으로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배현진 전 아나운서와 나경원 의원이 만나 대화를 주고 받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세종시장 추대 결의식에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이날 송파을 재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배현진 예비후보는 자신의 이름을 커다랗게 새긴 하얀색 점퍼를 입고 자리했다.


당시 자리가 부족한 탓에 배현진 예비후보는 홍준표 대표 등 지도부가 앉은 곳에 배석 받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더팩트


그러자 김성태 원내대표는 배현진 예비후보를 불러 자신의 오른편에 앉게 했다. 원래 자리가 없던 곳에 의자와 책상을 새로 배치해 배현진 예비후보가 앉을 곳을 마련한 것이다.


이로써 배현진 예비후보는 자연스럽게 나경원 의원과도 옆자리에 앉게 됐다.


배현진 예비후보는 나경원 의원에게 깍듯이 인사를 건네고 김성태 원내대표와 대화를 이어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더팩트


배현진 예비후보와 김성태 원내대표는 밝게 웃으며 대화 삼매경에 빠져있고 옆에 나경원 의원은 묵묵히 핸드폰을 바라보고 있다.


배현진 예비후보는 당내에서 나경원 의원의 뒤를 이을 간판 여성 국회의원으로 추대하고 있는 상황. 두 사람의 묘한 투샷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한편 나경원 의원은 지난 11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100분 토론'에서 '대통령제 vs 책임총리제, 30년 만의 개헌 가능할까'를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더팩트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서장훈은 진짜 울뻔"···음원 내달라고 난리난 거미의 '눈의 꽃' 무대
입력 2018.12.16 10:54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겨울 '띵곡'이라 불리는 '눈의 꽃'이 거미의 목소리로 재탄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최고의 보컬리스트 김범수와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거미는 2004년 KBS2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OST 가수 박효신의 '눈의 꽃' 무대를 선보였다.


그는 노래방처럼 꾸며진 세트장을 언급한 뒤 "사실 이 노래를 노래방에서 처음 불러본다"라며 감정을 잡았다.



아련한 전주가 흐르자 거미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세트장을 가득 메웠다.


특히 "지금 올해의 첫 눈꽃을 바라보며 함께 있는 이 순간에 내 모든 걸 당신께 주고 싶어. 이런 가슴에 그댈 안아요"라는 후렴구에서는 폭발적인 고음이 돋보였다.


겨울 감성을 촉촉하게 적시는 거미의 노래에 서장훈, 강호동, 이상민 등 멤버들은 두 손을 꽉 쥔 채 감동을 표현했다.


시청자들 또한 "제발 리메이크해주면 안 되겠냐", "박효신만큼 이 노래를 잘 소화하는 가수는 처음이다"라며 열렬한 반응을 보냈다.


원곡자 박효신과는 또 다른 매력을 자아내는 거미의 '눈의 꽃'을 방송 영상을 통해 만나보자.





입력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