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지상파 여성 최초로 '안경' 쓰고 뉴스 진행한 임현주 앵커
지상파 여성 최초로 '안경' 쓰고 뉴스 진행한 임현주 앵커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공중파에서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하는 여자 앵커가 등장했다. 바로 MBC '뉴스투데이' 임현주 앵커다.


12일 임현주 앵커는 MBC '뉴스투데이'에서 동그란 뿔테 안경을 쓰고 카메라 앞에 섰다. 


이날 임현주 앵커는 자신이 안경을 쓴 것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방송 직후 많은 화제를 낳았다.


그동안 남자 앵커들은 종종 안경을 쓰고 나오기도 했지만 지상파 여자 앵커로서는 처음이었다.


이와 관련 임 앵커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한 것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임 앵커는 "마치 깜짝 이벤트 같지만 오랜 시간 고민하다 용기를 낸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매일 렌즈를 끼느라 눈이 피로했던 임 앵커는 안경 착용에 도전한 결과 "너무 편안하다"고 웃음 지었다.


그러면서 "여자 앵커들도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할 수 있단 걸 보여주고 싶었다"며 "신선하든, 낯설든 새로운 생각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했다"고 밝혔다.


임 앵커는 안경 착용에 대한 시청자 반응을 살피겠다면서도 "다만 '여자'라서 안경을 끼면 뉴스를 보는 데 방해가 된다는 시선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디지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