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간다"…리버풀, 맨시티 박살내고 10년 만에 챔스 4강 진출
"우리도 간다"…리버풀, 맨시티 박살내고 10년 만에 챔스 4강 진출
2018.04.11 08:26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4전 1승 3패'


맨체스터 시티가 올 시즌 리버풀을 상대로 거둔 성적이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극강'의 모습을 보여주며 리그 우승을 사실상 확정지은 맨시티가 리버풀에 패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탈락했다. 반면 리버풀은 10년 만에 챔스 4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리버풀은 11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앞서 1차전에서 3-0으로 오나승을 거둔 바 있는 리버풀은 1, 2차전 합계 5-1로 맨시티를 꺾고 챔스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맨시티는 1차전에서의 패배를 뒤집기 위해 경기 시작과 함께 공격적으로 나섰다.


그리고 경기 시작 2분 만에 가브리엘 제수스가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맨시티의 여기서 끝이었다. 더 이상 골을 넣지 못한 채 후반전에만 2골을 내준 것이다.


전반전을 0-1 뒤진 상태로 마친 리버풀은 후반 11분 '파라오' 모하메드 살라가 동점골을 넣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사디오 마네가 페널티 지역을 돌파한 뒤 날린 슈팅을 에데르손이 몸을 날려 막았지만, 흘러나온 볼이 살라의 발 앞에 떨어지면서 동점골을 허용했다.


원정골을 넣으며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리버풀은 이후 맨시티의 총공세를 몸을 날리며 막아냈다.


그러던 후반 32분 피르미누의 쐐기골이 터졌고, 경기가 2-1 리버풀의 승리로 끝이 나면서 리버풀은 10년 만에 챔스 4강에 진출하게 됐다.


반면 EPL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사실상 우승을 예약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맨시티는 이번에도 리버풀에게 지면서 눈물을 흘렸다. 맨시티는 올 시즌에만 리버풀에게 '3패'를 당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경기 후 인터뷰에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4강 진출에 성공한 리버풀을 축하한다. 그들은 최고의 팀이고 최고의 감독을 보유하고 있다. 나는 리버풀이 결승전에 갈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리버풀에 박수를 보냈다.


이어 "리는 측면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모든 시즌에서 같은 리듬을 유지하기란 힘들다. 이제 우리는 프리미어리그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