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 시지바이오, 3D 프린팅 맞춤형 '인공 광대뼈' 제조 허가 받았다"
"대웅 시지바이오, 3D 프린팅 맞춤형 '인공 광대뼈' 제조 허가 받았다"
2018.04.10 12:12

인사이트대웅 시지바이오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대웅 시지바이오가 3D 프린팅 맞춤형 인공 광대뼈를 선보인다.


지난 9일 대웅 계열사 시지바이오는 지난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3D 프린팅 기반 맞춤형 인공 광대뼈 제조 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시지바이오는 특허받은 생체활성 결정화 유리 소재를 3D 프린팅 기술에 접목해냈다.


대부분의 회사가 외국산 소재를 활용하는 것과 달리 시지바이오는 최종 제품 생산에 필요한 모든 분야에서 국산화했다. 


인사이트대웅 시지바이오


시지바이오 측은 "우리 회사의 인공 광대뼈는 이물반응이 없고, 뼈에 달라붙는 기존 바이오세라믹 소재보다 결합력이 강하다"고 자신했다.


회사는 "재건수술 부작용과 합병증은 최소화됐으며 심미성은 높다"고 말했다.


유현승 대웅 시지바이오 대표는 "우리 회사의 인공 광대뼈는 뼈와 가장 친화적인 바이오세라믹을 소재로 만든 국내 최초의 3D 프린팅 골대체제"라고 소개했다.


그는 또 "세계 3D 프린팅 임플란트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시지바이오는 2000년부터 9년간 산업 자원 통상부의 지원을 받아 이번 기술을 개발했다.


인사이트대웅 시지바이오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