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피는 '4월'에만 살 수 있는 '한정판' 벚꽃길 시계
벚꽃피는 '4월'에만 살 수 있는 '한정판' 벚꽃길 시계
2018.04.10 17:29

인사이트OST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주얼리 브랜드 OST에서 벚꽃잎이 가득 쌓인 '벚꽃길 시계'를 출시해 눈길을 끈다.


10일 OST는 흩날리는 벚꽃잎을 재현한 4월 신상 '벚꽃길 시계'를 공개했다.


이날 OST가 공개한 제품은 우아한 로즈골드 컬러가 특징이다.


인사이트OST


무브먼트 속에 분홍 벚꽃 잎이 가득 쌓인 해당 제품은 봄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해당 제품은 자칫 답답해 보일 수 있는 가죽 밴드에 비해 어느 옷에나 쉽게 어울리는 메탈 재질로 제작됐다.


이는 봄을 맞아 얇아진 옷차림에 매치하기에 적합하다는 평이다.


인사이트OST


해당 제품은 일본 무브먼트 다이얼을 장착해 중국 제품에 비해 오래도록 배터리가 유지된다.


가벼운 봄옷에 어울리는 '벚꽃길 시계'는 오는 25일까지 정가보다 1만원 할인된 3만 9,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OST 공식 온라인몰 또는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나보자.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