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어울리는 얼굴!" 엄마 말에 상처받아 눈물 흘린 딸
"개그맨 어울리는 얼굴!" 엄마 말에 상처받아 눈물 흘린 딸
2018.04.10 07:57

인사이트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중1 여학생이 가수의 꿈을 비웃는 엄마 때문에 중2병에 걸리겠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트와이스의 쯔위, 정연, 사나, 방송인 이지애, 쇼호스트계 이민웅이 게스트로 나와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말리지 마!'라는 제목과 함께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중1 여학생이 등장했다.


이 여학생은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키워온 가수의 꿈을 비웃는 엄마 때문에 중 2병에 걸리기 일보 직전이라고 고민을 털어놨다.


인사이트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사연자는 유명 오디션 프로그램인 'K팝스타'에 1차 합격했다. 하지만 2차 때는 보호자 사인을 끝까지 안 해줘서 오디션에 참가도 못 했다.


엄마의 반대로 오디션을 출전도 못 해 펑펑 울었다는 사연자의 말은 주변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공부를 해야 나중에 편하게 살 수 있다는 엄마에게 사연자는 진지하게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엄마는 "택도 없는 소리하지마"라며 이날 출연한 트와이스와 딸의 외모를 비교했다.


급기야 "때려쳐, 개그맨이 어울려"라고 말해 딸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인사이트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이를 들은 쇼호스트 이민웅은 "직접 경험하고 부딪혀 봐야 포기도 하는 거다. 나도 남성복 디자이너였다"며 자신의 경험을 고백했다.


여기에 MC 정찬우는 "상처도 하나의 배움이다"라며 엄마가 조금만 시간을 갖고 기다려 주길 당부했다.


자신의 꿈을 지지해주자 사연자는 그동안의 서러움이 한꺼번에 폭발하는 듯 눈물을 훔쳤다.


곁에 있던 쯔위 역시 사연자의 마음에 공감한다며 손을 꼭 붙잡고 다독여줬다.


인사이트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Naver 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디지털뉴스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