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자동차 금융 새 패러다임 상품 'MY CAR 대출' 5조원 돌파
신한은행, 자동차 금융 새 패러다임 상품 'MY CAR 대출' 5조원 돌파
2018.04.09 19:13

인사이트신한은행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신한은행이 출시한 차량 구입 대출 상품의 누적 금액이 5조원을 돌파했다. 


9일 신한은행은 자동차 구입 고객을 위한 대출 상품 'MY CAR 대출'의 누적 신규 금액이 5조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출시된 'MY CAR 대출'은 경쟁력 있는 상품 내용을 바탕으로 자동차 금융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이후 매년 가파른 실적 증가세를 보여주고 있다. 


2013년 5월 누적 취급액 1조원을 돌파한 이후 작년 10월 4조원을 넘어섰고 다시 6개월 만에 5조원을 돌파했다.


취급 수수료가 없고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아 고객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MY CAR 대출'. 상품은 자동차 구입 자금 용도는 물론, 2금융권의 자동차 금융 상품을 전환하는 목적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또한 개인택시 사업자 생활자금 지원, 캠핑 카라반 및 대형 이륜차 구입 등 대출 대상을 폭넓게 적용하고 있어 고객들이 다양한 상황에서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그뿐만 아니다. 'MY CAR 대출'은 전화 상담센터는 물론 신한은행 모바일 뱅킹 '쏠'에도 탑재되어 있어 고객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언제든 장소에 상관없이 대출 업무를 진행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올해부터 공식 타이틀 스폰서를 담당하는 KBO 리그의 명칭을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로 확정하는 등 'MY CAR 대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자동차 금융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MY CAR 대출이 자동차 금융을 대표하는 상품이 될 수 있도록 대출 프로세스를 지속해서 개선하고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에 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