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들 입 떡벌어지게 만든 한국의 '증명사진' 퀄리티
일본인들 입 떡벌어지게 만든 한국의 '증명사진' 퀄리티
2018.04.09 11:37

인사이트YouTube 'momona韓国留学生'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한국의 증명사진 서비스를 접한 일본인들이 일제히 '국내 도입'이 시급하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달 31일 'momona韓国留学生' 유튜브 채널에는 '한국 증명사진은 엄청나'라는 제목의 영상 한 편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한국에서 유학중인 일본인 유튜버 모모나가 직접 증명사진을 찍으러 한국 사진관에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모모나는 "스티커 사진과는 또 다른 엄청난 기술이 있는 곳, 바로 증명사진 사진관이다"라고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omona韓国留学生'


이어 "사진을 찍자마자 바로 보정도 해주고, 무료로 이메일로 사진 파일도 보내준다"며 증명사진 서비스에 극찬을 쏟아냈다.


또한 모모나는 1만 5천원이라는 가격에 여권용과 학생증용 둘 다 주는 높은 '가성비'에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특히 이날 실제로 증명사진을 찍은 모모나는 보정까지 거친 완성본 사진을 보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모모나는 "얜 누구지?"라며 자신을 한층 더 예쁘게 만들어 준 보정 기술에 놀라워하면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최고라고 극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omona韓国留学生'


모모나는 증명사진을 보여주면서 "솔직히 여권용은 10년 쓰는데 좀 귀엽게 찍고 싶지 않냐"면서 "한국 온 김에 찍으면 엄청 좋을 것 같다"고 강력하게 추천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일본 누리꾼들은 "한국까지 증명사진 찍으러 가고 싶은 수준이다", "일본에 이 서비스가 도입됐으면 좋겠다"라는 등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YouTube ''momona韓国留学生'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