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좀 키워 달라고 매일 집 마당에 드러누웠던 '까만 아기' 댕댕이 근황
자기 좀 키워 달라고 매일 집 마당에 드러누웠던 '까만 아기' 댕댕이 근황
2018.04.08 16:42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일명 '모르는 개'로 통했던 SNS 핫스타 까만 아기 댕댕이 근황이 공개됐다.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르는개 근황입니다'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몇 장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최근 새롭게 보금자리를 튼 '모르는 개' 까만 리트리버 믹스견의 모습이 담겨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이 까만 아기 댕댕이는 글쓴이 A씨의 집에 스스로 들어와 살고 있다.


원래 집에 살고 있던 백구 두 마리와 함께 어울리며 행복한 나날을 보낸 녀석의 모습에 A씨는 키우기로 결심했다.


이 사연이 최근 온라인을 통해 전해지면서 귀여운 까만 아기 댕댕이는 인기를 한몸에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A씨는 녀석의 근황을 궁금해하는 이들을 위해 녀석의 모습을 깜짝 공개했다.


꽃밭을 뒹굴뒹굴 헤집으며 드러누운 녀석은 그 누구보다도 행복해 보인다.


A씨는 "목줄을 안 풀어주면 죽어라고 낑낑댄다"며 "하루에 한 번은 꼭 마당에서 놀아준다"고 여전히 발랄한 녀석의 성격을 소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게다가 녀석은 함께 살고 있는 백구 앞에서 배를 다 들어내고 애교를 피워 귀여움을 자아낸다.


일상 글 올리듯 녀석의 사진을 올렸다는 A씨는 "댓글에 추천에 여기저기 퍼가시고 좀 얼떨떨했다"며 갑작스러운 인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모 프로그램에서도 출연 요청을 받았지만 조용히 살고 싶어서 정중하게 거절했다"며 뜨거운 관심과 인기가 그저 신기할 뿐이라고 밝혔다.


꽃밭에서 꽃들과 노는 게 제일 좋은 녀석은 좋은 보호자를 만나 평화롭게 살고 있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디지털뉴스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