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도 처벌하라"…'그알' 방송 뒤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
"이승훈도 처벌하라"…'그알' 방송 뒤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
2018.04.08 16:14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금메달리스트 이승훈을 처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8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에는 빙상연맹 전명규 부회장 처벌 및 이승훈·김보름의 처벌·국가대표 자격 박탈 등을 요구하는 청원 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청원 글 게시자 A씨는 "빙상연맹의 X같은 파벌과 그 파벌에 편승해 인기를 얻은 이승훈 등 '전명규의 아이들'을 수사해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인사이트청와대


이어 "이승훈은 고등학생 후배를 이용해 금메달 따놓고 자랑스럽게 얘기했다"라면서 "공정한, 선의의 경쟁이 돼야지. 선배랍시고 혜택을 받는 것은 '쓰레기'로 취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청원자는 "금메달에 선수 생명·목숨을 짓밟다니. 신이 용서했다고 생각하겠지?"라면서 "전명규·이승훈·김보름·박지우를 신에게 보내지 못하면, 처벌해서 감옥에 보내달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승훈의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 글들에는 공통적으로 이승훈을 적폐 및 적폐의 수혜자로 지목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어제(7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빙상연맹 전명규 부회장을 둘러싼 문제를 다뤘다. 이 방송에서 이승훈은 빙상연맹의 특혜를 받는 선수로 지목됐다.


방송 이후 전 부회장과 이승훈·김보름에 대한 비판 여론이 형성됐고, 이들의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 글까지 올라오게 됐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