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명규 교수 입김 피해 실업팀 갔다가 찍혀 '왕따' 당한 김아랑 선수
전명규 교수 입김 피해 실업팀 갔다가 찍혀 '왕따' 당한 김아랑 선수
2018.04.08 15:51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아랑이 한국체육대학교 전명규 교수에게 '찍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는 빙상연맹의 고질적인 문제점을 폭로했다.


방송에 따르면 몇 년간 꾸준히 지적돼 온 '파벌'과 '라인' 문제는 생각보다 더욱 심각했다.


'실세'라 불리는 전 교수의 눈 밖에 나면 선수 생활 자체가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전 교수는 현재 빙상연맹의 부회장직도 겸임하고 있다. 


방송에서는 막강한 권력을 쥔 그에게 반항할 경우 '왕따'를 당하거나 경기 중 의도적인 방해를 받는다는 증언이 쏟아져 나왔다.


이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미소 천사'라는 별명을 얻으며 국민적 사랑을 받은 김아랑도 마찬가지였다.


이날 '그알'과의 인터뷰에서 전 국가대표 선수는 "교수님이 (거취를) 정해준다"며 "불러서 어디로 가라고 말한다"고 폭로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문제는 김아랑이 이처럼 불합리한 지시에 따르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선수는 "(김아랑은) 교수님 입김이 안 닿는 곳으로 갔다"며 "(전 교수가) 되게 싫어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랑이가 스트레스를 엄청 받아서 올림픽 전에 되게 힘들어했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전 교수의 입김이 닿지 않는 곳은 현재 김아랑이 소속된 실업팀 고양시청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Naver '2018 평창 TEAM KOREA'


한편 전 교수에게 시달리던 김아랑은 올림픽 직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 바 있다.


그는 당시 "지금 이 순간까지 오기 정말 힘들었지만 잘 견뎌온 내가 나를 칭찬해"라면서 "그리고 다시 한번 잘 부탁해"라고 적었다.


또 세계선수권대회를 앞두고서는 "삐뚤어진 사람들만 가득한 세상이라 해도 나까지 삐뚤어지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바로 서 있는 게 내가 맞다고 생각하는 모습이라면 모두가 아니라고 할 때도 나는 기꺼이 똑바로 서서 흔들리는 삶을 선택해야겠다"라는 글을 인용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