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너 좋아할래"…남친 있는 정유미에 '두 번째' 고백한 이광수
"나 너 좋아할래"…남친 있는 정유미에 '두 번째' 고백한 이광수
2018.04.08 10:47

인사이트tvN '라이브'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단호박' 정유미에게 차였던 이광수가 또다시 고백해 시청자들을 답답하게 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라이브'에는 가정폭력범에 화내는 한정오(정유미 분)의 모습에 반한 염상수(이광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오는 남편에게 맞아 온몸에 피멍이 들었는데도 가해자 남편을 고소하지 못하는 아내를 보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라이브'


여느 사건보다 감정적으로 반응하는 정오의 모습에 상수는 의아해했다.


정오는 상수에게 자신의 과거를 담담히 털어놨다. 알고 보니 정오 또한 어릴 적 비슷한 일을 겪었던 것이다.


정오의 말을 진지하게 듣던 상수는 그의 다부진 모습에 또 한 번 반했다.


상수는 "아까까지만 해도 네가 남자를 학벌, 스펙으로 좋아하는 싸가지인줄 알고 버리려고 했다"며 "너 괜찮다. 생각이 아주아주 깊어"라고 정오를 위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라이브'


그러나 이어 뜬금없이 "나 너 쭉 좋아할래"라고 고백했다.


앞서 단호하게 고백을 거절한 정오는 상수의 두 번째 고백에 황당하다는 표정을 지었다.


자리를 옮기는 상수에게 정오는 "너 그러다 나한테 진짜 상처받는다"며 "나 너 책임 못 져"라고 다시 거절했다.


그런데도 상수는 "부담스럽게 너만 보고 있진 않겠다"며 "딴 여자도 만날게"라고 받아쳤다.


Naver TV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