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무대'라 평가받은 '고등래퍼2' 이병재-탓
'레전드 무대'라 평가받은 '고등래퍼2' 이병재-탓
2018.04.07 07:31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이병재가 세미파이널에서 레전드 무대를 보여주며 비교적 쉽게 결승에 진출했다.


6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2'에서는 결승행 티켓을 놓고 치열한 대결을 펼치는 10명의 고등래퍼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병재는 '탓'이라는 곡으로 무대에 올랐다.


이병재는 '탓'이라는 곡에 대해 "서울로 올라와 음악을 하면서 사람을 대하는 게 싫고 안 좋은 생각도 많이 했다. 억울한 일이 많은데 이걸 내 탓으로 돌릴 때도 누구 탓인지 모르겠는데 사람들이 내 탓을 할 때도 있었다. 그 마음을 담아 만든 거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탓'은 이병재 특유의 우울한 감성이 묻어나는 곡이다.


그는 리허설만으로 주변 래퍼와 멘토들을 사로잡았다.


라이벌 김하온 역시 "모두가 박수갈채를 보냈다"고 극찬했다.


이병재는 현장에 온 관객들에게도 큰 환호를 받았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관객들은 이병재가 랩을 하기도 전에 압도당했는지 100표를 줬다.  이후 그의 랩을 본 후에도 연신 '표'를 주며 열띤 반응을 보였다.


"레전드 무대였다"는 평가를 받은 이병재는 무대에서 내려와 "(사실 음악하면서) 엄마 아빠에게 손을 좀 빌렸는데 그건 내 돈이 아니고 엄마 아빠 돈이다. 열심히 해서 효도하겠다. 엄마가 쉴 수 있게 해주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Naver TV '고등래퍼2'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