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7일) '꽃샘추위'에 '미세먼지'까지 이어진다···"최악의 날씨"
오늘(7일) '꽃샘추위'에 '미세먼지'까지 이어진다···"최악의 날씨"
2018.04.07 06:48

인사이트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토요일인 7일은 꽃놀이를 갈 수 없는 야속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꽃샘추위와 함께 미세먼지가 종일 내내 지속된다.


중국 만주부근에서 발원한 황사의 일부가 오늘(7일) 오전까지 우리나라 상공을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미세먼지 농도가 오전에 '나쁨' 수준까지 높아질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1도∼영상 5도, 낮 최고기온은 8∼14도로 예보됐다.


서울의 아침 기온은 2도, 대전 3도, 대구 4도, 부산 5도 등으로 대부분 지역이 평년보다 낮은 기온을 보인다.


안타깝게도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 낮아질 전망이다.


해안과 강원산지를 중심으로 강풍특보가 발표된 곳이 있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강한 바람에 유의해야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