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할 때마다 '버블티' 사달라는 여친에게 이별 통보한 남성
데이트할 때마다 '버블티' 사달라는 여친에게 이별 통보한 남성
2018.04.06 19:12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버블티 때문에 여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했다는 남성의 사연이 격렬한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데이트할 때마다 버블티를 사달라고 하는 여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하고 온 한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중국에 사는 익명의 남성은 취업한 이후 회사에서 사내연애를 시작하게 됐다며 사연을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성은 여자친구의 전화로 잠에서 깨어나고 점심이면 정성이 가득 담긴 도시락을 먹으면서 함께 시간을 보냈다.


그 누구보다 행복한 시간이었지만, 남성에게는 고민이 하나 있었다. 바로 데이트할 때마다 버블티를 마시는 여자친구였다.


남성은 "버블티에 여러 가지 토핑을 추가하면 돈이 더 나왔다"며 "한 달 월급이 3,500위안(한화 약 59만 원)인 나에게는 부담이 됐다"고 말했다.


데이트 때마다 여자친구가 마셨던 버블티의 가격은 약 15위안(약 2,000원)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한 남성은 "소비 가치관이 맞지 않아 늘 고민이었지만, 좁혀지지 않아 결국 이별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연이 알려지자 사람들은 "매번 사달라고 하는 건 좀 심했다", "데이트를 자주 하면 부담은 될 듯"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당연하게 사줘야 하는 건 아니지만, 도시락까지 싸다 줬는데 여친이 섭섭할 듯" 등의 의견도 제시되고 있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