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다음주부터 영화표 가격 '1000원' 인상
CGV, 다음주부터 영화표 가격 '1000원' 인상
2018.04.06 11:00

인사이트CGV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영화티켓값 1만원 시대가 도래했다.


6일 멀티플렉스 영화관 CJ CGV는 오는 11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1천원 인상한다고 밝혔다.


CGV는 "임차료 인상, 관리비 증가, 시설 투자비 부담 등으로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주중(월~목)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스탠다드 좌석 기준으로 9천원이었던 일반 2D 영화 관람료는 1만원으로 오른다.


주말(금~일) 오전 10시부터 밤 12시 사이 티켓값은 1만원에서 1만1천원으로 조정된다.


인사이트CGV


블록버스터 영화를 볼 때 많이 가는 3D를 포함한 아이맥스, 4DX 등 특별관 가격도 1천원씩 인상됐다.


다만 어린이나 청소년,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이나 국가유공자에게 적용되는 우대 요금은 유지된다.


CGV는 '문화가 있는 날', '장애인 영화 관람 데이'도 기존 가격 그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빅3 영화관 중 1곳인 CGV의 영화표 가격이 인상돼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등 영화관도 가격을 올리는게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메가박스와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영화계 서비스경쟁 심화와 비용 증가로 요금인상에 대한 검토는 지속해서 진행돼 왔다"며 "하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