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레드벨벳' 무대 보며 엄마미소 지은 북한 관객
걸그룹 '레드벨벳' 무대 보며 엄마미소 지은 북한 관객
2018.04.05 21:19

인사이트봄이 온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레드벨벳이 동평양대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5일 SBS, KBS, MBC는 지난 1일 평양 대동강지구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 '봄이 온다'를 녹화 중계 했다.


이날 '봄이 온다'에는 정인, 알리, 백지영, 윤도현 밴드가 먼저 나서 공연을 펼쳤다.


그리고 붉은색 의상을 맞춰 입은 걸그룹 레드벨벳이 등장했다. 


한국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빨간맛을 열창한 레드벨벳은 화려한 안무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북한의 한 여성 관객은 레드벨벳 무대를 보며 흐뭇한 엄마 미소를 보였다.


레드벨벳은 이후 Bad Boy를 선보였다. 


슬기는 이 곡의 안무 초반 총 쏘는 안무를 다른 안무로 변경하는 등 북한 관객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를 보였다.


또한, 인터뷰 중 아이린이 안무로 인해 숨 차하자 북한 관객들은 박수를 보내는 훈훈한 장면이 연출됐다. 


인사이트봄이 온다


한편 지난 1일 평양 대동강지구 동평양대극장에서 남북 평화 협력 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 '봄이 온다'가 열렸다.


'봄이 온다' 공연에는 가수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강산에, 김광민, YB(윤도현밴드), 백지영, 정인, 알리, 소녀시대 서현, 그룹 레드벨벳 등이 우리 대표로 참석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