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덕분에 용기 내 방송까지 출연한 여성 환자의 고백
가족 덕분에 용기 내 방송까지 출연한 여성 환자의 고백
2018.04.05 18:35

인사이트ITV


[인사이트] 김현지 기자 = 희귀병으로 코 절제 수술을 받은 여성이 자신의 이야기를 알려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한 여성이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고백한 안타까운 사연을 보도했다.


지난 2014년 제인 하드만(Jayne Hardman, 48)은 강아지와 장난을 치던 중 얼굴을 다쳐 병원 진료를 받았다.


상처를 본 의사는 뜻밖에도 제인이 신체 여러 부위의 혈관에 염증이 생기는 희귀병 '베게너 육아종증(Wegener's granulomatosis)'에 걸렸다고 진단했다. 


의사는 그녀의 코 상태가 심각하다며 코를 제거하고 그 자리에 인공보철을 끼워야만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ITV


충격적인 진단 결과를 전해 들은 제인은 당시 코를 제거하는 수술 대신 화학요법으로 병을 이겨내려고 했다.


그러나 2년이 지난 뒤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았다. 냄새도 맡을 수 없는 지경까지 이르렀고, 결국 제인은 코 제거 수술을 받기로 결심했다. 


다른 사람들이라면 수술을 받고 낙담했겠지만 제인은 긍정적이었다.


이웃들은 "남편이 때렸냐", "무슨 일이냐" 등 가슴 아픈 반응을 쏟아냈다.


그러나 남편은 변함없이 그녀에게 사랑한다고 말했고 두 자녀는 엄마를 응원했다.


인사이트 ITV


가족들의 응원과 신뢰에 용기를 얻은 제인은 당당하게 방송까지 출연해 코를 잃고 난 뒤 12개월간의 놀라운 이야기를 알렸다. 


그녀는 자신의 인공 보철이 '진짜' 코와 별반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제인은 "밤마다 인공 보철을 빼고 플라스틱 구멍에 담아둔 뒤 아침에 보철을 닦는다"며 "인공 코에서도 다른 사람 코처럼 점액이 나오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특히 그녀는 인공 코가 오똑하고 딱 맞는 데다 화장할 필요도 없어 더 좋다고 전해 보는 이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현재 제인은 스테로이드와 항생제 투여 등 치료를 계속하고 있으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한 복지 활동에도 힘쓰고 있다. 


김현지 기자 hyunji@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