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살 걸려 아픈 여친 병문안 갔다가 냉장고 반찬 탈탈 털어먹은 '식탐왕' 남자
몸살 걸려 아픈 여친 병문안 갔다가 냉장고 반찬 탈탈 털어먹은 '식탐왕' 남자
2018.04.05 18:41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병문안까지 와서 여자친구 어머니가 해준 음식까지 탈탈 털어간 남자친구의 사연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11회에서는 남친의 도를 지나친 식탐으로 연애의 위기를 맞은 고민녀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의 주인공 고민녀 A씨는 음식에 대한 집착이 강한 남친 B씨의 행동이 자꾸 문제가 생긴다고 말문을 열었다.


처음에는 A씨도 먹는 것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B씨와 더욱 가까워져 행복함을 느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연애가 시작된 이후에도 B씨는 넘치는 식탐을 주체하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특히 함께 치킨을 시키면 물어보지도 않고 좋아하는 부위만 쏙쏙 골라 먹는 B씨의 태도에 A씨는 서서히 지쳐갔다.


초인적인 정신력으로 참아왔던 A씨를 폭발하게 만든 사건이 발생했다.


감기몸살로 고생한 A씨는 몸을 가누지도 못하고 꿈쩍없이 누워있었다. B씨는 아픈 여친이 걱정돼 죽을 사들고 찾아왔다.


"죽 좀 먹어봐"라는 B씨의 말에 A씨는 "아무것도 못먹어"라며 거절 의사를 표했다.


A씨가 죽을 못먹겠다고 하자 B씨는 '옳다구나'하고 그 자리에서 죽을 먹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후루룩 챱챱' 죽을 먹는 B씨의 모습에 짜증이 난 A씨는 "머리가 너무 아픈데 조용히 해주면 안 돼?"라고 부탁했다.


B씨는 A씨의 마음을 모르는 듯 그대로 죽을 들고 먹으면서 밖으로 나갔다.


그리고 몇 시간 후 A씨는 냉장고 속 엄마가 정성스레 만들어준 꼬막무침이 다 동났음을 깨달았다.


A씨는 설마 하는 심정으로 B씨에게 "혹시 너가 다 먹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B씨는 "왜? 아끼는 거야?"며 "어머님 손맛 대박. 엄마 바꾸자"는 장난을 쳤다.


병문안까지 와서 엄마가 해준 음식을 홀랑 털어먹는 B씨의 행동에 결국 A씨는 이별을 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도를 지나치는 식탐에 힘들다는 A씨의 사연에 김숙은 "양심이라는 게 있을 텐데"라고 말했다.


주우재 역시 뻔뻔한 남친의 반응이 잘못됐다며 문제점으로 꼽았다.


방송 이후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기본 예의가 없다", "연인이라도 선을 지켜야 한다"며 B씨에 대해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YouTube 'KBSN Channel'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