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남자친구에게 정신 잃을 때까지 '데이트 폭행'당한 여성
'의사' 남자친구에게 정신 잃을 때까지 '데이트 폭행'당한 여성
2018.04.05 08:43

인사이트동국대학교일산병원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 여성이 같은 병원에 근무하는 의사 남자친구로 부터 다년간 상습 폭행을 당했다.


지난 4일 SBS는 동국대학교 일산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A씨가 의사 남자친구 B씨로부터 수 년간 상습 폭행 당한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2년부터 같은 병원 전공의 B씨와 사귀게 된 간호사 A씨는 1년이 지났을 즈음부터 폭행에 시달렸다.


A씨는 SBS와의 인터뷰에서 "사귀는 초반에는 물건을 집어 던진다든지 발로 벽을 찼다"며 "(이후에는) 수위가 넘어가 다리 깁스를 두 번이나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SBS


특히 A씨는 자고 있다가도 폭행을 당해 정신을 잃고 응급실에 실려가기도 했다.


당시 출동했던 119 구급대원의 구급기록에는 혼수상태에 빠진 A씨가 "때리지 마세요", "잘못했어요" 등의 애원하는 말이 그대로 기록돼있다.


의사 남자친구 B씨는 A씨를 폭행한 뒤 다이아반지를 사주며 회유를 늘어놓다가도 통하지 않으면 협박을 했다.


남자친구 B씨가 "KCL(전해질)이랑 미다졸람(수면마취제)을 섞어서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했다는게 A씨의 주장이다.


인사이트SBS


수도 없는 폭행에도 남자친구는 B씨가 받은 처벌은 '진료기록 무단 열람' 혐의로 2개월 면허정지가 전부다.


이에 대해 남자친구 B씨 가족은 폭행과 이로 인한 상해는 당사자 합의를 통해 끝난 사안이라는 입장을 SBS에 밝혔다. 


심지어 B씨는 해당 병원에서 수련의를 마치고 전문의 자격까지 취득해 현재 공중보건의로 군 복무 중이다.


인사이트SBS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