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에게 2골 먹히고도 '엄지 척'하며 존경한 '갓키퍼' 부폰
호날두에게 2골 먹히고도 '엄지 척'하며 존경한 '갓키퍼' 부폰
2018.04.04 19:15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세계 최고의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이 자신을 상대로 2골을 기록한 호날두의 환상적인 활약에 경의를 표했다.


4일 (한국 시간) 호날두는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7-18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2골 1어시스트를 기록해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이날 호날두의 두 번째 골인 오버헤드킥은 전 세계 축구팬들을 깜짝 놀라게 하기 충분했다.


그를 상대했던 유벤투스의 골키퍼 부폰도 반응조차 할 수 없었다. 비록 상대 팀이었지만 인정할 수밖에 없는 활약이었다.


경기가 끝난 후 부폰은 호날두를 찾아 엄지를 치켜 보이며 그의 활약을 칭찬하는 모습도 보였다.


호날두는 이러한 부폰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존중을 표시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후 기자회견에서 부폰은 자신에게 완승을 거둔 호날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부폰은 "호날두는 오늘 최고의 상태가 아닌 평소의 호날두였다"라고 말하며 그는 원래 최고의 활약을 보이는 선수라 칭했다.


이어 "호날두는 리오넬 메시와 함께 축구 역사상 최고의 반열에 올라간 선수"라며 "그는 펠레나 마라도나와도 충분히 비교할 수 있다"고 극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호날두는 현재 유벤투스와의 8강 1차전까지 챔피언스리그 통산 149경기 119골 40도움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챔피언스리그 10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는 대기록까지 세웠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레알 마드리드와 유벤투스는 오는 12일 3시 45분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