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미주 지역서 VLCC 2척 수주…올해만 벌써 10척
대우조선해양, 미주 지역서 VLCC 2척 수주…올해만 벌써 10척
2018.04.04 15:37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올 들어 수주 낭보를 이어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4일 미주 지역 선주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2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로 경남 거제 옥포 조선소에서 건조돼 2020년 1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에 성공한 VLCC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이를 바탕으로 회사의 생산성과 수익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선주는 대우조선해양과 처음 계약하는 선주로, 미주 지역의 원유 수출 물량 증가에 대비해 발주한 것으로 알려져 향후 추가 발주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이번 계약 포함 대우조선해양의 상선 수주 잔량은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42척, VLCC 26척,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 등 모두 75척이다.


인사이트뉴스1


대우조선해양은 고부가가치 선종 위주로 건조 선종을 간소화해 연속 건조를 통한 생산성 및 수익성을 극대화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8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0척, 특수선 1척 등 총 19척, 약 23억6천만 달러(한화 약 2조5천억원)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