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어린 조카 2시간 동안 '효자손'으로 때려 숨지게 만든 현직 군인 외삼촌
7살 어린 조카 2시간 동안 '효자손'으로 때려 숨지게 만든 현직 군인 외삼촌
2018.04.03 22:33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현직 공군 상사가 7살짜리 조카를 '효자손'으로 때려 숨지게 한 정황이 포착돼 공분을 사고 있다.


3일 JTBC '뉴스룸'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만 7세의 A군이 함께 사는 외삼촌으로 부터 2시간가량 폭행을 당한 뒤 숨졌다.


앞서 119구급대는 지난달 30일 밤 10일 50분께 강원도 원주 공군 전투비행단 내 아파트에서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초등학생 2학년인 만 7살 A군은 아파트 거실에 쓰러져 있는 상태였다.


A군 주위에는 저녁에 먹었던 것으로 보이는 음식물들이 즐비해 있었다.


당시 출동했던 119 구급대원은 "바닥에 카레, 그게 바닥에 즐비하게 있었고. 거실, 아이가 쓰러져 있는데 천장을 보면서 누워있었던 상태고, 아이 주변으로 물기도 축축이 있었고"라고 JTBC '뉴스룸'에 전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의식을 잃은 A군 옆에는 그의 어머니와 외삼촌 박모 씨가 있었다. 현직 공군 상사인 박씨는 사건 직후 체포됐다.


헌병대 조사 과정에서 박씨가 A군을 저녁 9시부터 2시간 가까이 효자손으로 60여 차례 폭행한 정황이 확인됐다.


외삼촌에게 학대당한 A군은 '졸리다'며 쓰러진 뒤 그만 눈을 뜨지 못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A군은 부모가 이혼한 뒤 지난 2월부터 부대 내 박씨 아파트에서 어머니와 함께 산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헌병대 조사에서 "평소 A군이 입술에 침을 묻히고, 거짓말을 하는 버릇이 있어 고치려고 했다"며 훈육상 체벌이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공군은 박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하고 추가 혐의를 조사 중이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