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문화재단, '제2회 한국 젊은 여성수학자상' 후보 추천 접수 시작
엔씨문화재단, '제2회 한국 젊은 여성수학자상' 후보 추천 접수 시작
2018.04.03 18:21

인사이트엔씨문화재단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엔씨문화재단이 한국여성수리과학회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제2회 KWMS-NC문화재단 젊은여성수학자상'의 후보 모집을 시작했다.


3일 엔씨소프트가 만든 비영리 재단 엔씨문화재단은 '제2회 KWMS-NC문화재단 젊은여성수학자상' 후보를 추천 받는다고 밝혔다.


'KWMS-NC문화재단 젊은여성수학자상'은 수리과학 분야에서 연구활동 및 개발업적이 탁월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할 잠재력이 큰 만 40세 이하 한국의 젊은 여성수학자를 발굴해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지난해 처음으로 제정된 젊은여성수학자상은 순수수학과 응용수학(통계분야 포함) 분야에서 각각 한 명씩 총 두 명에게 수여된다.


지난 2017년 '제1회 KWMS-NC문화재단 젊은여성수학자상' 순수분야에서는 오랜 난제인 프란틀 추측을 증명한 포스텍 배명진 교수가, 응용분야에서는 감염병과 관련한 수학, 의학, 경제학의 뛰어난 융합 연구를 진행한 숭실대 심은하 교수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인사이트엔씨문화재단


이번 '제2회 KWMS-NC문화재단 젊은여성수학자상' 후보는 한국여성수리과학회 이사나 3인 이상의 정회원 또는 수리과학 관련 기관장(학과장 이상)의 추천을 받으면 된다.


접수는 오는 30일까지 학회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고 수상자는 6월29일 고등과학원(KIAS)에서 진행되는 한국여성수리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발표된다.


엔씨문화재단 윤송이 이사장은 "전 세계 연구자 중 여성 비중은 30% 수준이다"며 "우리나라의 젊은 여성수학자들이 그 잠재적 능력을 더욱 발휘할 수 있도록 한국여성수리과학회와 함께 계속 노력해 가겠다"고 전했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