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4·3 사건은 좌익 무장 폭동 개시일…양민 죽음과는 무관"
홍준표 "4·3 사건은 좌익 무장 폭동 개시일…양민 죽음과는 무관"
2018.04.03 18:40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이 열린 것과 관련, "이날을 제주 양민이 희생된 날로 추념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주 양민이 무고한 죽음을 당한 날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좌익 무장 폭동이 개시된 날이 4월 3일이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인사이트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 대표는 "4월 3일은 1948년 4월 3일 남로당 제주도당위원장인 김달삼이 350명 무장 폭도를 이끌고 새벽 2시에 제주 경찰서 12곳을 습격했던 날"이라며 "이날을 제주 양민이 무고하게 희생된 날로 잡아 추념한다는 것은 오히려 좌익 폭동과 상관없는 제주 양민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도 1998년 CNN과 인터뷰할 때 제주 4·3 사건은 공산 폭동이라고 말한 바가 있다"며 "4·3 사건 재조명시 특별법을 개정할 때 반드시 이것도 시정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홍 대표는 이날 제주 4·3 평화 공원에서 열린 제주 4·3 사건 70주년 추념식에 참석한 바 있다.


그는 추념식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4.3사건에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역사 인식은 다르다"며 "하지만 건국 과정에서 제주도의 무고한 양민이 학살당하고 희생당한 것에 대해서는 정당한 진상규명과 보상절차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과 인식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그는 또 추념식을 앞두고 올린 글에서는 "제주 4·3 사건 추념식은 건국 과정에서 김달삼을 중심으로 한 남로당 좌익 폭동에 희생된 제주 양민의 넋을 기리기 위한 행사"라며 "숱한 우여곡절 끝에 건국한 자유대한민국이 체제 위기에 와 있다"며 "깨어 있는 국민이 하나가 되어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야 할 때"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홍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6·13 지방 선거를 앞두고 제주 4·3 사건을 '좌익 폭동'이라고 규정, 보수 결집을 통해 선거판을 뒤집기 위한 포석으로 분석된다.


인사이트뉴스1


또한 문 대통령이 이날 추념사에서 무고한 제주도민들이 국가 권력에 의해 희생된 사건이 4·3 사건의 본질이라는 인식을 분명히 한 것을 겨냥한 것으로도 보인다.


한편 4·3 희생자 추념일은 2014년 박근혜 전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각종 기념일 규정' 개정안에 따라 국가 기념일로 지정됐다.


인사이트뉴스1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