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울산 소상공인 지원 위해 '10억원' 특별출연
BNK경남은행, 울산 소상공인 지원 위해 '10억원' 특별출연
2018.04.03 15:42

인사이트BNK경남은행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BNK경남은행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10억원을 특별 출연한다.


3일 울산시는 경남은행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울산 지역 소상공인들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10억원을 특별 출연한다고 밝혔다.


경남은행은 2000년 이후 6차례에 걸쳐 47억원을 출연했다. 2015년부터는 3년 연속 매년 10억원씩 출연하고 있다.


이번 특별 출연은 울산신용보증재단과 울산시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 체결에 따른 것이다.


인사이트BNK경남은행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울산 소상공인들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경제 활성화를 위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경남은행이 울산신용보증재단에 10억원을 특별 출연하고, 신용보증재단은 이를 재원으로 150억원을 지원하는 특례보증을 시행한다.


대출은 동일인 보증 한도 최대 5천만원 이내로 가능하며, 대출 기간은 5년이다.


울산신용보증재단 관계자는 "경남은행이 추천한 소상공인에게 100% 신용보증서를 발급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BNK경남은행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