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금감원장으로서 맞는 역할할 것…조화·균형 이루겠다"
김기식 "금감원장으로서 맞는 역할할 것…조화·균형 이루겠다"
2018.04.03 17:11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소감을 밝혔다.


지난 2일 금융감독원 2층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 후 기자실을 찾은 김기식 원장은 "그동안은 참여연대나 야당 의원으로 역할을 했고 이제는 금감원장으로 그에 맞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규제 문제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제가 일방적인 규제 강화론자로 잘못 알려졌는데 저를 너무 한쪽 방향으로 몰지 말라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정무위 시절에도 자본시장과 관련해 중간에서 많은 규제를 풀었다고 부연 설명했다.


김 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시민단체나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며 금융회사들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던 점을 두고 규제가 강화될 것이라는 세간의 우려를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뉴스1


김 원장은 취임식에서도 "금융감독의 원칙이 정치적, 정책적 고려로 왜곡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국민이 금융감독원에 부여해 주신 권한을 금융감독원 본연의 역할을 수행하는 데만 사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취임사 말미에는 저승사자라는 오해를 풀어 달라며 금감원의 외부인이 아닌 식구로서 든든한 벗이자 방패, 조력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 원장은 금융시장에서 권위가 바닥에 떨어진 금감원의 현실과 여러 논란에 휘말려 국민의 실망을 얻은 상황을 지적하며 권위와 위상을 다시 세우겠다고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우리에게 주어진 권한이 상당하고 발휘할 수 있는 재량의 범위도 넓다"며 "감독 당국으로서의 권위는 칼을 휘두르며 위엄만 내세우는 것이 아니라 일관된 일 처리를 통해 시장과 국민에게 신뢰받을 때 자연스럽게 뒤따라온다는 점을 인식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뉴스1


금융감독 업무에서는 조화와 균형을 강조하면서도 소비자 보호 역할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 원장은 "그동안 금감원은 금융회사와 금융회사의 건전성 유지를 우위에 둔 채, 금융소비자 보호에는 상대적으로 소극적이라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며 금감원도 국민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므로 비판을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감원의 역할은 금융시장의 안정을 유지하고, 영업행위를 감독하며, 금융 소비자를 보호하는 것"이라며 지향점을 분명히 하고 올곧게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감원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김 원장에게 금융회사 경영진과 정부에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고 금감원의 기능회복을 위한 대안을 찾아달라고 요구했다.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