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유기견 퍼스트도그 '토리' 이야기 동화책으로 나온다
세계 최초 유기견 퍼스트도그 '토리' 이야기 동화책으로 나온다
2018.04.03 09:27

인사이트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동물권단체 케어(대표 박소연)는 세계 최초 유기견 퍼스트도그(Dog)가 된 '토리'의 실제 이야기를 담은 <까매도 괜찮아 파워당당 토리!>가 3월 30일 출간됐다고 밝혔다.


토리는 지난 2015년 10월, 남양주 한 폐가에서 짧은 목줄에 묵인 채 발견된 유기견. 


케어에 의해 구조된 후 케어 입양센터 답십리점에서 2년 동안 입양되지 못하다가 문재인 대통령의 소신에 따라 청와대 입성한 견생역전의 주인공이다. 


당시 토리를 입양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남긴 "차별과 편견에서 자유로울 권리는 인간과 동물 모두에게 있다"라는 메시지는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케어가 출간한 토리 동화의 제목은 '까매도 괜찮아 파워당당 토리(도서출판 성안당)'. 지난해 여름부터 도서출판 성안당과 함께 9개월에 걸친 기획과 집필 작업을 거쳐 출간하게 되었다. 


주된 내용은 폐가에 버려진 토리가 케어에 구조되기까지의 과정과 입양센터에서 동물 친구들과의 좌충우돌 생활기,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의 품에 안겨 청와대 퍼스트도그가 되기까지의 여정이 신나는 모험스토리로 엮여있다.


토리가 '검은 개'라는 편견을 극복하고 행복해질 수 있었던 것처럼 어린이들도 차별과 편견에 발목 잡히지 않고 꿈과 희망을 꿈꾸기를 바란다는 것이 출간의 배경. 알려진 것처럼 토리는 검은 개라는 이유로 입양이 번번이 거부당한 아픔의 아이콘이다. 실제로 우울하고 불길하다는 이유로 검은 개들은 작고 하얀 강아지나 품종견에 비해 입양률은 낮은 것이 현실이다. 


인사이트토리 구조 전 모습 / 케어


토리처럼 검은 색 잡종견들은 버려진 아픔과 색에 대한 차별의 아픔까지 감수해야 하는 상황인 것이다. 


​케어 박소연 대표는 "검은 개 토리가 견생역전(犬生逆转)의 아이콘이 되면서 토리의 6마리 검은 개 친구들의 입양도 줄줄이 성사됐다. 토리의 행운이 보호소와 입양센터에서 가족을 기다리는 많은 친구들에게 전파되어 토리로 시작했지만 토리로 끝나지 않는 이야기로 이어나가길 바란다"라며 "향후 블랙독, 잡종견 등 입양을 기피하는 유기견들을 위한 릴레이 입양 캠페인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토리 동화책 출간과 함께 동물권단체 케어의 홍보대사들도 응원 메시지가 이어졌다. 방송인 김미화는 "앞으로 토리와 같은 처지의 다른 반려견들도 사랑을 듬뿍듬뿍 받기를 바란다"라고 응원의 서평을 실었다. 배우 김효진도 "토리의 순수함과 역경을 딛고 행복해지는 모험 이야기가 세상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안겨 주리라 믿는다"라고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창작동화 <까매도 괜찮아 파워당당 토리!>는 3월 31일부터 전국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토리 동화에 등장하는 귀여운 동물 친구들의 캐릭터 스티커가 부록으로 담겨있다.


인사이트케어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