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XX 박아"…MT서 대학 후배 '원산 폭격' 시킨 여선배들
"대XX 박아"…MT서 대학 후배 '원산 폭격' 시킨 여선배들
2018.04.02 19:0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경북 모 대학 MT 자리에서 과 여자 선배가 후배들에게 머리를 땅에 박는 이른바 '원산 폭격'을 지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피해 여학생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모 유원지로 떠난 1박 2일 일정 MT 행사 중 선배가 후배에게 원산폭격을 시킨 사건이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MT 행사에 참여한 1·2학년 18명의 여학생은 레크레이션과 술자리를 끝낸 후 오후 9시가 넘어 숙소로 향했다.


이때 조교이자 4학년생인 A양과 4학년생 B양이 숙소로 들어와 "교수님이 얘기 중인데 떠들고 신입생들 간에 갈등이 있는데도 2학년생은 이를 다독이지 않아 분위기가 엉망"이라며 후배들을 꾸짖기 시작했다.


이어 A양은 후배들을 향해 "모두 머리 박아"라고 외치며 원산폭격을 하라고 지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1분 정도 지난 뒤 A양은 원산폭격을 그만하라고 시킨 뒤 "MT를 좋은 분위기로 이끌어 가자 체벌해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당시 MT 행사에는 교수 4명을 포함 총 50명이 참가했다. 하지만 현장에서 교수들은 체벌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학교에서 해당 사건에 대한 이야기가 흘러나오자 지난달 30일 A양은 1·2학년 여학생들을 불러 모아 "누가 말을 꺼냈냐"며 따지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분위기를 잡기 위해 1분 동안 원산폭격을 시킨 것 같다"며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한 후 가해 학생들에게 제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이 학과의 교수는 지난해 말 학과 사무실에서 발로 남학생 5명의 정강이를 걷어차는 등 폭행을 일으켰다.


이후 피해 학생 2명에 대한 상해 및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직위 해제되기도 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