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들 소름돋게 한 이병재·김하온 '바코드' 음원 차트 '1위'
시청자들 소름돋게 한 이병재·김하온 '바코드' 음원 차트 '1위'
2018.04.01 11:27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 김희선 기자 = 엄청난 무대로 시청자들을 울린 10대 래퍼 김하온·이병재가 음원차트 1위를 휩쓸고 있다.


지난달 31일 공개된 김하온·이병재의 '바코드'는 1일 오전 9시 기준 멜론, 엠넷닷컴, 지니 뮤직, 벅스 등 주요 음원사이트 4곳에서 실시간 차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두 사람은 지난 30일 Mnet '고등래퍼2'에서 선보인 '바코드' 무대로 객원 심사위원과 관객들에게 전체 최고점인 471점을 받으며 세미파이널 진출을 확정 지었다.


김하온·이병재의 '바코드'는 평소 두 사람의 음악적 색깔을 검은색 바코드와 그것을 비추는 빛인 흑과 백에 비유한 곡이다.


인사이트좌측부터 멜론, 엠넷닷컴, 지니 뮤직, 벅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두 사람은 무대에서 각자의 음악적 색깔을 유지하며 '바코드'라는 하나의 주제에 대한 서로의 다른 시각을 랩으로 풀어냈다.


바코드를 찍으면 나오는 영수증조차도 '추억'이라는 김하온과 달리, '자존심'을 위해 버려달라는 이병재의 가사는 시청자들이 입을 다물지 못하게 했다.


대화하듯이 랩을 주고받으며 호흡을 자랑한 김하온·이병재의 무대는 지켜보는 이들로 하여금 숨죽이고 무대에 몰입하도록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무대를 통해 두 사람이 전달한 전율은 음원의 인기로 이어졌다.


이들은 음원 강자라 불리는 빅뱅, 워너원, 마마무, 용준형을 제치고 멜론, 엠넷닷컴, 지니 뮤직, 벅스 등 음원 차트에서 1위를 휩쓸었다.


앞서 Mnet '고등래퍼2'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초반에 김하온의 밝은 모습과 이병재의 어두운 모습으로 극과 극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두 사람은 보는 이로 하여금 '썸'을 탄다고 느낄 정도로 서로를 알아주는 친구가 되어가며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Naver TV '고등래퍼2'


김희선 기자 heeseo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