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한다고 폭로하자 당황해 우물쭈물한 '뽀시래기' 정재원
'욕'한다고 폭로하자 당황해 우물쭈물한 '뽀시래기' 정재원
2018.04.01 08:11

인사이트JTBC '아는형님'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승훈과 정재원이 훈훈한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포츠 스타 이승훈, 김민석, 정재원이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은 "재원이가 (승훈이에게) 욕을 했다던데"라고 운을 띄웠다.


그러자 이승훈은 기다렸다는 듯이 정재원의 본모습을 폭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형님'


이승훈은 '뽀시래기'로 불리는 정재원이 게임 '배틀그라운드'를 할 때 욕을 한다고 밝혔다.


정재원은 당황한 표정으로 고개를 푹 숙인 채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아는 형님 MC들의 몰아가기에 신난 이승훈은 "게임에 집중하고 있으면 긴장감이 있나 보다"며 "게임을 할 때 내가 얼굴을 들이대면 재원이가 아이 씨X라고 욕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형님'


정재원은 고개를 떨구며 "승훈이 형한테 한 게 아니다"라고 조심스레 해명했다.


그러면서 "나도 모르게 한두 번 튀어나온 거다"라고 반박했다.


형의 폭로에 긴장한 정재원은 "결국 죄송합니다라고 했다"고 말해 보는 이의 웃음을 자아냈다.


Naver TV JTBC '아는형님'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