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매각 이슈로 이번주 내내 주가 '롤러코스터' 타고 있는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이슈로 이번주 내내 주가 '롤러코스터' 타고 있는 금호타이어
2018.03.31 18:18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금호타이어 주가가 해외매각 이슈로 이번주 내내 롤러코스터를 탔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금호타이어[073240]는 3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가격제한폭(30.00%)까지 오른 4,615원에 마감했다.


그러나 이는 전주 종가(23일 4,810원)보다 4.05% 떨어진 것이다.


금호타이어는 해외매각을 추진하려는 채권단과 강경하게 반대하는 노조가 대립해 법정관리 위기로 몰리면서 주중 이틀 연속 급락세를 보였다.


금호타이어 주가는 국내 기업 인수 의향설이 제기된 26일 2.49% 올랐으나 타이어뱅크가 인수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27일 2.23% 내리는 등 등락을 반복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채권단이 금호타이어를 살리려면 중국 더블스타로 매각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노조의 동의를 요구했지만 노조는 이를 거부했다.


이에 지난 28일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은 자율협약이 종료되는 30일 이후 법률적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고 경고했고, 주가는 급격히 떨어지기 시작했다.


28일 하루에만 15.98% 떨어졌고 다음날에도 12.35% 내린 3,550원에 마감했다.


전주 종가와 비교하면 무려 26.20% 떨어진 것이다.


자율협약 마지막 날인 30일에도 개장 직후 5.77% 하락한 3,345원에 거래되면서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나 이날 금호타이어 노조가 해외매각 반대 입장에서 물러나 찬반투표를 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주가가 치솟기 시작했다.


30일 오후 시장에서 금호타이어는 29.58% 오른 4,600원까지 치솟으며 전날의 3배가 넘는 4천만주 이상의 거래량을 보였다.


특히 개인들의 매수세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조가 해외매각에 합의할 가능성이 커지면서 개인투자자들이 베팅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향후 주가 방향은 내일(1일) 이루어질 금호타이어 노조의 해외매각 찬반투표 결과에 따라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