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놀이 했수달"…물 밖에 나와 봄나들이 즐긴 '귀요미' 수달
"벚꽃놀이 했수달"…물 밖에 나와 봄나들이 즐긴 '귀요미' 수달
2018.03.31 17:49

인사이트Instagram 'uuu_chaaan'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세젤귀' 수달이 물 밖으로 나와 벚꽃을 만끽하며 생애 첫 봄나들이를 즐겼다.


지난 30일 일본 인스타그램 계정 'uuu_chaaan'에는 벚꽃놀이를 간 수달 '코코' 사진이 공개됐다.


인사이트Instagram 'uuu_chaaan'


'uuu_chaaan' 계정에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수달 코코는 2017년 1월 23일생인 귀여운 암컷 수달이다.


이제 막 1살을 넘긴 어린 수달 코코는 주인 품에 쏙 안겨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벚꽃을 눈에 담았다.


인사이트Instagram 'uuu_chaaan'


현재 일본은 3월 마지막 주부터 본격적인 벚꽃 개화가 시작돼 이미 길 곳곳은 핑크빛으로 물들어 있었다.


코코는 향긋한 꽃내음을 맡으며 벚꽃과 함께 인증샷도 찍었다. 마치 사람이 행복한 웃음을 짓듯 녀석도 행복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uuu_chaaan'


벚꽃과 함께한 코코의 귀여운 모습에 누리꾼들은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고 하루 만에 좋아요 2,300개를 넘겼다.


누리꾼들은 "수달이 이렇게 귀여운 동물이었다니", "나도 키우고 싶다", "수달 잡으러 갑니다" 등 코코가 귀여워 어쩔줄 몰라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롯데월드 아쿠아리움


한편 우리나라에서는 수달이 포획과 하천의 오염으로 인해 그 수가 줄어 1982년 11월 4일 천연기념물 제330호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