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개즙' 채취하는 직원에게 저항하다가 앞다리까지 잘린 곰
'쓸개즙' 채취하는 직원에게 저항하다가 앞다리까지 잘린 곰
2018.03.31 17:50

인사이트Four Paws US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평생을 쓸개즙 채취 농장에서 이용당하고 앞다리까지 잘려 만신창이가 된 곰이 구조됐다.


최근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베트남 불법 곰 사육장에서 구조된 하이 찬(Hai Chan)을 소개했다.


국제동물보호단체 포포스(FOUR PAWS)는 얼마 전 한 주민의 신고로 베트남에 있는 불법 곰 농장을 습격했다.


곰 농장의 실태는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 그 자체였다. 


인사이트National Geographic


이곳에 갇혀있던 아시아 흑곰들은 10년이 넘도록 더럽고 환기조차 안 되는 작은 우리 안에서 지내고 있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곰의 쓸개즙이 몸에 좋다는 소문 때문에 곰을 잡아다 불법적으로 사육한다. 


특히, 곰 농장에 있는 곰들은 살아있는 채로 쓸개즙을 착취당한다. 


담낭에 채집관을 꽂아 주기적으로 쓸개즙을 채취하는데, 당연히 끔찍한 고통이 따른다. 


인사이트express.co.uk


곰을 구조하던 중 포포스 자원봉사자는 힘 없이 앉아있는 곰 한 마리를 발견했다. 


녀석은 앞다리가 모두 잘린 채 축 처져 제대로 서지도 못하는 심각한 상태였다.


포포스는 황급히 앞다리가 잘린 곰부터 구조했다.


앞다리가 잘린 곰은 다행히 닌빙성에 있는 곰 보호구역으로 안전하게 옮겨졌다.


수의사 실비아는(Szilvia) "쓸개즙을 착취당한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영양실조에 스트레스도 심각한 상태"라고 곰의 상태를 진단했다.


인사이트National Geographic


또 그녀는 "사육사들이 공격성이 강한 곰을 제지하려 앞다리를 고의로 잘라 파는 경우가 많다"라며 곰 발이 불법으로 현재 비싼 값에 팔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곰은 하이 찬(Hai Chan)이란 이름이 붙여지며 보호구역 센터에서 6주간 집중 치료를 받았다.


처음 센터에 왔을 때 꼼짝하지 않고 누워만 있었던 하이 찬은 조금씩 기운을 회복해 직원들에 도움으로 두 발로 생활하는 연습을 하고 있다.


베트남에서는 정부가 불법적으로 운행하고 있는 곰 농장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지만, 여전히 곰 사육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인사이트National Geographic


포포스도 평생을 좁은 우리에서 평생 쓸개즙을 착취당하다 목숨을 잃는 곰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포포스는 불법 곰 농장을 중단하기 위해 국제적인 캠페인을 벌이며 구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