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난 '막말' 한 적 없다…'노무현 자살' 발언으로 막말 이미지"
홍준표 "난 '막말' 한 적 없다…'노무현 자살' 발언으로 막말 이미지"
2018.03.31 13:33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을 둘러싼 막말 이미지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살했다는 말을 했기 때문에 내가 막말 프레임에 가둬졌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서거했다는 말을 했다면 그런 '막말 프레임'이 등장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인사이트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홍 대표는 해당 글에서 여당과 그 지지자들을 겨냥한 듯 "자살이라는 표현은 가장 알기 쉬운 일상적 용어인데 자기들이 존경하는 전직 대통령을 모욕했다고 받아들이다 보니 그걸 (계기 삼아) 막말이라고 반격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논란이 됐던 자신의 발언들을 언급하며 서민적인 용어를 쓰면 할 말이 없는 상대방이 이를 품위 없는 막말이라고 매도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향단이, 바퀴벌레, 암덩어리, 연탄가스, 또 영남 지역에서는 친밀감의 표시로 흔히 하는 영감탱이 등 우리가 통상 쓰는 서민적 용어를 알기 쉬운 비유법으로 표현을 하면 할 말 없는 상대방은 이것을 품위 없는 막말이라고 매도해왔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홍 대표는 또 "막말은 되는대로 함부로 하거나 하는 속된 표현"이라면서 "나는 막말을 한 일이 없는 데도 그 상황에 가장 적절한 비유를 하면 할 말 없는 상대방은 언제나 그것을 막말이라며 반격을 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외교적 표현을 할 때와 서민을 대상으로 하는 국내 정치를 할 때 어떻게 말해야 하는지 정도는 구분할 줄 안다"면서 "맞는 말을 막말로 매도하는 세상이다. 참 하기 어려운 것이 한국 정치판이다. 그동안 꼭 하고 싶었던 말을 하고 나니 속이 시원하다"이라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그간 공개 석상이나 SNS에서 특유의 거친 화법으로 인해 '막말 논란'에 휩싸여왔다.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발언해 큰 논란을 빚었고, 이런 거친 발언들이 이어지자 지난 22일 당 중진의원 모임은 홍 대표를 향한 요구사항 중 하나로 '신중한 언행'을 꼽기도 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지방 선거의 꽃'인 서울시장 후보를 놓고 골머리를 앓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이번 '6·13 지방 선거' 서울시장 선거에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내세우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한 경남지사 선거에는 김태호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을 공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충남지사 후보로는 이인제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을 공천하기로 사실상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그간 홍정욱 전 의원, 이석연 전 법제처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에 이어 '마지막 카드'로 거론됐던 김병준 전 국민대 교수까지 서울시장 후보로 영입하려고 했지만 연이어 불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후보 선정에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