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망상 있었다" 힘들었던 과거 털어놓은 '고등래퍼' 김하온
"피해망상 있었다" 힘들었던 과거 털어놓은 '고등래퍼' 김하온
2018.03.31 09:48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긍정에너지로 밝은 모습만 보여줬던 김하온이 피해망상을 겪던 시절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30일 Mnet '고등래퍼2'에서는 김하온, 이병재 참가자의 2차 팀대항전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2차 팀대항전에 앞서 준비하는 김하온과 이병재의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서로를 이해하려 김하온이 이병재의 작업실에 찾아가기도 하고 음악 스타일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눈다.


긍정적이고 밝은 가사가 장기인 김하온은 어둡고 세상을 비판적으로 바라보는 가사를 쓰는 이병재를 칭찬한다.


김하온은 "너는 가사에서 너의 치부나 약점을 드러내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게 멋있는 거다"라고 말하며 이병재를 추켜세웠다.


이에 이병재 "자존감도 바닥이고 다 싫고 그랬다. 모든 게 나한테는 안 좋게 보인다"라며 자신이 그런 가사를 쓰게 된 이유에 대해 말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그의 말을 들은 김하온은 결심한 듯 자신의 과거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김하온은 "나도 피해망상이 있었다. 키 작은 내가 싫었고, 살집 있는 내가 싫었다"라며 이전에 자신에 대해 설명했다.


덧붙여 "내 자존감 낮아지고 의기소침해졌다"라고 말해 밝고 긍정적인 그에게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말로 놀라움을 안겼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서로를 이해한 두 사람은 '바코드'에서 서로를 빛과 어둠으로 표현하면서도 환상의 케미로 190점이라는 최상의 점수를 받았다.


공개된 영상으로 보다 친밀해진 김하온과 이병재가 앞으로 어떤 역대급 무대를 보여줄지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Naver TV Mnet '고등래퍼2'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