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중국 대사에 "한국 미세먼지, 중국 요인 있다" 지적
문 대통령, 중국 대사에 "한국 미세먼지, 중국 요인 있다" 지적
2018.03.30 21:22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방한한 중국 대사에게 국내 '미세먼지' 에 중국의 요인이 있다고 지적했다.


30일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중국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을 청와대에서 만났다.


이날 문 대통령은 양 위원에게 "한국의 미세먼지가 국내적 요인도 있지만, 중국 요인도 있는 만큼 한중 간 긴밀한 협력을 원하는 목소리가 우리 국민 사이에 높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는 최근 청와대 홈페이지에 제기된 '국내의 심각한 미세먼지에 대해 중국에 항의해달라'는 청원에 서명인이 20만 명을 넘자 나온 발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 며칠간 한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매우 나쁨' 수준을 보였다.


국민 여론이 안 좋게 나오자 문 대통령이 방한한 양 위원에게 문제점을 강조한 것이다.


문 대통령의 말에 양 위원은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 오염 문제는 한중환경협력센터를 출범시켜 공동으로 노력하면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한중환경협력센터(이하 센터) 조기 출범에 동의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센터 설치는 지난해 12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논의됐다.


센터 설치 논의에는 '미세먼지 공동 저감, 암 관련 의료협력 등 환경·보건 협력, 교육·과학 협력, 신재생에너지 협력, 지방 정부 간 협력을 증진해 나간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당시 양 정상은 올해 6월께 중국 베이징에 센터를 설립하고, 양국 미세먼지가 한국 및 동북아시아에 미치는 영향을 공동 연구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센터 설치를 위한 양국의 협의는 진척되지 않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하지만 문 대통령과 양 위원의 대화에서 센터가 언급된 만큼 실무적인 진전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센터가 설치되고 한국과 중국이 함께 미세먼지 등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이 이뤄질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