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NH농협은행장 "핀테크 기업과 상생…생산적 금융정책 펼치겠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 "핀테크 기업과 상생…생산적 금융정책 펼치겠다"
2018.03.30 17:15

인사이트NH농협은행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간담회를 열어 핀테크 업계와 상생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지난 29일 농협은 서울시 중구 농협은행 본점에서 핀테크 사업발전을 위한 상생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핀테크산업협회, 한국P2P금융협회와 NH핀테크 혁신센터 멘토링 기업들이 참여했다.


핀테크(FinTech)는 금융(Fin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예금, 대출, 자산관리, 결제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가 기술과 결합된 새로운 유형의 금융 서비스를 통칭한다.


삼성페이 등 지급 결제 서비스, 비트코인으로 잘 알려진 가상화폐와 P2P(개인 간) 금융은 핀테크의 대표적인 예다.


인사이트NH농협은행


이날 한국핀테크산업협회 김대윤 회장은 "국내에서 핀테크가 꽃피울 수 있는 요소가 많이 있는데, 농협의 API(어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는 핀테크 업계에 진정으로 도움이 되는 자양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농협은행이 선도적으로 시장 중심의 생산적 금융정책을 펼쳐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농협은행이 금융회사로서 해야 할 역할과 책임에 대해 다시 한 번 공감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핀테크 업계와 다양한 만남의 자리를 마련하여 그들의 고민을 함께 공유하며 상생의 전략을 펼쳐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NH농협은행은 2016년부터 한국핀테크산업협회 특별회원으로 활동하며 작년과 올해 핀테크 산업발전에 대한 공로로 한국핀테크산업협회, 한국P2P금융협회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최근에는 핀테크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추진 중인 금융규제 위탁테스트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