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그만"…흥분한 동료 입 막고 진정시키는 농구 선수 하승진
"그.. 그만"…흥분한 동료 입 막고 진정시키는 농구 선수 하승진
2018.03.30 13:06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NBA 출신 하승진이 커다란 손으로 흥분한 팀 동료 전태풍을 진정시켰다.


지난 29일 전주 KCC는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진행된 2017-18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서울 SK와의 1차전 경기에서 81-88로 패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날 경기에서는 모두의 눈을 사로잡는 장면이 등장했다.


하승진의 공을 건네받은 전태풍은 날쌘 드리블로 돌파를 시도했고 이에 최부경은 강력한 압박 수비를 가했다.


무리한 돌파를 시도하려던 전태풍은 결국 최부경의 수비를 벗겨내지 못하고 쓰러졌다.


엠스플 뉴스


쓰러진 전태풍은 상당한 충격을 받았는지 한동안 머리를 감싸고 일어나지 못했다.


한참 동안 주저앉아있던 전태풍은 잠시 뒤 일어나 흥분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엠스플 뉴스


이를 본 하승진은 곧바로 그를 말리려 뛰어들었고 커다란 손으로 전태풍의 입을 틀어막기 시작했다.


커다란 손은 전태풍 얼굴 전부를 감쌌고 숨쉬기조차 힘들어 보였다. 그 모습은 흡사 아빠가 아들을 말리는 듯한 모습으로 보였다.


하승진의 만류에 꼼짝할 수 없었던 전태풍은 이내 흥분을 가라앉혔다.


엠스플 뉴스


당시 상황을 자세히 살펴본 결과 전태풍은 최부경이 팔꿈치로 자신을 가격한 줄 알고 오해한 듯 보였다.


하지만 최부경은 하늘 높이 손을 올리고 있었고 전태풍은 그의 골반 뼈에 부딪힌 듯 보였다. 최부경이 의도한 파울로 보이지는 않았다.


인사이트앰스풀 뉴스


이후 자신의 착각임을 인지한 전태풍은 최부경에게 괜찮다는 듯한 의미의 제스쳐를 보냈다.


이번 일은 키가 크지 않은 전태풍에게 충분히 생길 수 있을 만한 해프닝이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얼굴을 다 감싸네 미세먼지 걱정 없겠다", "지가 박고 지가 화내네", "하승진 덩치 엄청 크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서울 SK는 44득점을 합작한 메이스와 화이트의 활약 속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두 팀의 2차전은 오는 31일 오후 2시 30분 1차전과 같은 장소인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다.


Naver TV '엠스플 뉴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