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담은 '신선 패키지'로 경쟁력 확보 나서는 매일유업
혁신 담은 '신선 패키지'로 경쟁력 확보 나서는 매일유업
2018.03.29 17:05

인사이트매일유업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제품의 신선함을 지키려는 식·음료업계의 기술이 진화하고 있다.


핵심은 원재료의 신선함을 넘어 보관과정에서 신선도를 최대한 유지할 수 있는 '패키징 기술'이다.


업체들이 저마다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다퉈 선보이는 이유는 1인 가구, 맞벌이 부부 등이 증가하면서 개봉 전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거나, 개봉 후에도 오랫동안 신선한 맛을 즐기고 싶은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다.


신선도가 생명인 우유부터 최근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가정간편식까지 보관의 신선함을 지킬 수 있는 '신선 패키지'를 앞세워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인사이트매일유업


매일유업은 이달 초 새로운 패키징 기술로 마지막 한 방울까지 우유의 신선함을 꽉 잡은 '매일우유 후레쉬팩'을 선보였다.


패키지 상단에 열고 잠그기 쉬운 후레쉬캡(뚜껑)을 적용하고 후레쉬팩 내∙외부에 우유의 신선함을 오래 유지 시켜줄 패키징 기술을 적용했다.


우유로만 빈틈없이 꽉 채워 개봉 전까지 우유에 공기층이 닿지 않고, 두꺼운 3중 재질의 바디를 적용해 외부 빛 투과를 최소화했다.


특히 기존 카톤팩과 달리 개봉 후 후레쉬캡으로 잠그면 냉장 보관 시 냉장고 냄새 등 외부 공기 유입을 철저하게 차단해 다 마실 때까지 우유의 신선한 풍미를 즐길 수 있어 제품의 신선함과 보관의 신선함 모두를 챙겼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슬림해진 디자인은 그립감을 높여 우유를 따를 때 쏟아짐 없이 부드럽고 안전하게 따를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