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개발원-르노삼성자동차, 국민 안전 기여 돕기 위해 MOU 체결
보험개발원-르노삼성자동차, 국민 안전 기여 돕기 위해 MOU 체결
2018.03.29 16:33

인사이트보험개발원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보험개발원과 르노삼성자동차가 차량 안전 유지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했다.


29일 보험개발원이 소비자에게 양질의 수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민 안전에 기여하기 위해서 르노삼성자동차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서 보험개발원과 르노삼성자동차가 정한 것은 전방위적 차량 서비스에 있다.


인사이트르노삼성자동차


우선 차량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장착정보 공유를 통한 적정 보험료 책정으로 안전장치 보급 확대를 유도하고, 레이더 등 센서의 검·교정 및 수리기준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친환경(수용성) 도료 보급 확대 등 정비환경 개선 연구를 진행해 일반정비업체에서 자동차 도색 과정 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줄여 대기 환경을 개선하는데 기여할 계획임을 밝혔다.


아울러 보험사와 정비업체 간의 정비요금 분쟁을 해소하기 위한 손상 차량 수리비 산정기준 연구(탈부착·도장 표준작업시간 책정)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보험개발원의 협력을 위해 르노삼성자동차는 직영 서비스센터의 요금체계를 작업시간, 시간당 공임 등으로 세분화해 투명하게 안내하고 제공할 계획이다.


인사이트르노삼성자동차


더불어 보험개발원과 르노삼성자동차는 차량 등급 및 성능 향상을 위한 개선 연구에도 힘쓰기로 했다.


최신 수리기술과 관련한 조사·연구 및 정비업체 교육 지원 등 양 기관이 상호 협의한 기타 사항에 대해서도 협력을 약속했다.


보험개발원 성대규 원장은 "보험업계와 자동차제작사 간 최초로 표준작업시간을 합리적으로 일원화함으로써 정비요금 분쟁을 해소할 계기를 마련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첨단안전장치에 대한 적정 보험료 책정을 지원함으로써 소비자 만족을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