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MB청와대 인사 낙하산 채용 의혹"…또 터진 은행 채용비리
"신한은행, MB청와대 인사 낙하산 채용 의혹"…또 터진 은행 채용비리
2018.03.29 16:14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검찰이 금융권 채용비리를 집중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신한은행이 MB 정부 시절 청와대 직원을 정당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청와대 행정관이 공채가 아닌 내부 추천으로 신한은행에 채용됐다는 것인데, 이 과정에서 청와대 입김이 들어갔다는 주장이 나온다.


29일 쿠키뉴스는 신한은행 내부 제보자의 말을 빌려 신한은행 본사 A부부장이 낙하산으로 채용돼 7년째 근무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부부장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홍보 지원했으며, MB당선 이후 청와대 홍보기획관실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12년 A씨는 신한은행 본사 모 부서 부부장 전문계약직으로 입사한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의문점이 제기됐다. 신한은행이 계획에 없던 사회공헌 분야 외부전문가를 영입하기로 결정한 뒤 새로운 자리를 만들어 A씨를 앉혔다는 것.


제보자는 "A씨 입사는 청와대 인사 B씨가 요청해 성사됐으며, 신한은행은 공채가 아닌 내부 추천으로 A씨를 낙하산 입사시켰다"고 주장했다.


은행권에서 사회공헌 분야의 외부전문가를 채용하는 것은 굉장히 이례적이라는 지적도 눈길을 끈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은행에서 전문계약직 채용은 변호사, 세무사, 노무사, 변리사 등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채용 대상은 신한은행의 판단에 따른 것이지만 사회복지 분야 전문직은 들어보지 못했다"고 쿠키뉴스에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채용 부탁은 고려대 인맥을 활용했을 것으로 제보자는 추정했다.


A씨를 신한은행에 추천한 청와대 B씨는 고려대 출신으로 당시 신한은행 실무자 및 인사 실권 담당자와 선후배 혹은 동기 지간인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당시 신한은행은 신한사태로 정부 눈치를 많이 보고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보좌하던 행정관이 청와대를 나간다고 하니 청와대에서 민간 기업에 일자리를 알아봐 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매체에 전했다.


불투명한 채용 과정을 두고 '특혜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지만 신한은행은 2012년 채용 관련 서류를 모두 파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한은행 측은 정당한 절차를 통한 스카웃일 뿐이라며 낙하산 채용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