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드앵글, 필드에서도 편한 '트레이닝 패션' 인기
와이드앵글, 필드에서도 편한 '트레이닝 패션' 인기
2018.03.29 13:24

인사이트와이드앵글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골프웨어 업계 와이드앵글이 '트레이닝 패션'으로 시즌 초반 인기를 이끌고 있다. 


복장 매너를 중시하는 기존의 골프 분위기에서 벗어나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운동복 스타일을 선보이는 것이다.


북유럽 감성의 골프웨어 와이드앵글은 기존 골프웨어에서 보기 드물던 편안한 디자인을 부각하고 있다. 


발목에 밴드처리가 된 트레이닝 바지의 일종인 조거 팬츠, 라운드형 맨투맨 티셔츠 등이 대표적이다.


인사이트와이드앵글


이번 시즌 처음 출시되는 '스트레치 조거 팬츠'는 스포츠 브랜드에서 주로 볼 수 있는 아이템으로 남성 골퍼의 패션 스타일을 살리되 활동하기 편안하도록 디자인됐다. 


'조깅하는 사람(Jogger)'과 '바지(Pants)'를 뜻하는 조거 팬츠는 발목 부분을 밴드로 고정해 바지가 흘러내리지 않아 불편함이 적다는 게 장점. 


'잔조직 솔리드 미들레이어'도 라운드넥 형태의 맨투맨 티셔츠로 일상생활에서 편안하게 착용 가능하다. 


가볍고 따뜻한 소재를 사용해 넉넉한 핏으로 제작돼 부담 없이 활용하기 좋다. 가슴 부분에는 스웨덴어 'Hej, Var(안녕, 봄)'를 프린트해 레터링 디자인 포인트를 살렸다.


인사이트와이드앵글


와이드앵글 마케팅팀은 "젊은 골퍼들의 유입으로 골프웨어 선택의 조건이 편안한 착용감과 실용적인 디자인으로 옮겨가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이어 "트레이닝 패션을 연상하게 하는 최근 골프복은 꾸미지 않은 듯 자연스러운 연출이 가능한 데다 필드에서는 물론, 연습장, 조깅, 여행 등 멀티 활용이 가능해 라운드 횟수가 많지 않은 초보 골퍼의 구매 결정에 영향을 끼쳐 호응이 높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댓글